최종편집: 2022년08월09일 17:50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한국전통문화전당 전주공예품전시관,‘짜임, 죽(竹), 목(木)’ 특별기획전



기사 작성:  이종근 - 2022년 05월 23일 08시25분

IMG
한국전통문화전당 전주공예품전시관이 국립무형유산원・한국문화재재단과 함께 다음달 5일까지 전시관 명인명장관에서‘짜임, 죽(竹), 목(木)’을 주제로 기획전을 갖는다.

이 전시는 소목의 짜맞춤과 채상의 엮음에 담긴 장인의 섬세한 기술, 작품에 담긴 조형성에 주목해, 보다 자세히 소개하고자 기획됐다.

전시 작품은 국립무형유산원의 ‘전승공예품 은행제’의 작품들로서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의 작품 뿐 아니라 전승교육사, 이수자의 작품을 포함, 모두 28점이다.

이번 기획전은 소목장 소병진 장인의 전주단층장, 채상장 서신정 장인의 오합채상, 소반장 (故)이인세 장인의 구족반 등 전통 공예기술을 가진 장인들의 작품이 전시 중이며 한편에서는 아카이브 영상이 상영돼 작품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자세히 엿볼 수 있도록 했다.

예부터 귀한 것을 담아 보관하는 함인 ‘채상’, 식기를 받치거나 음식을 나르는 용도로 사용한 ‘소반’, 빗이나 뒤꽂이 등 장신구를 넣어두는 소함인 ‘빗접’등의 작품에서는 선조들의 기술을 고스란히 이어온 장인들의 고민과 노력의 흔적을 엿볼 수 있다.

김선태 한국전통문화전당 원장은 “장인들의 지혜와 경험, 기술이 응축된 다양한 작품을 관람할 수 있는 좋은 기회 ”라며 “각각의 작품이 가진 고유의 형태와 아름다움에 빠져보는 모처럼의 여유를 가져보길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유튜브 검색창에 ‘전주공예품전시관’ 또는 ‘짜임, 죽(竹), 목(木)’을 검색하면 온라인 전시 영상으로 작품을 관람할 수 있다. 또, 체험관에서는 채상을 활용한 공예 체험을 통해 장인의 작품에 사용된 기술을 직접 경험해볼 수 있도록 준비되어 있다./이종근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종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