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10월20일 17:47 Sing up Log in
IMG-LOGO

외로움을 동시로 승화시킨 아동문학가 강만영 별세


기사 작성:  이종근
- 2021년 09월 12일 15시15분
IMG
강만영 아동문학가가 10일 별세했다.

작가는 “나를 동시인으로 만든 것은 ‘외로움’이었다.”면서 “동시를 쓰면서 외로움과도 마음의 상처와도 화해했다.”고 핶다. 작가는 평소에 “해장국 국물처럼 마시면 뜨거운 눈물을 울컥 토해내는 가슴으로 읽는 시를 쓰고 싶다.”고 할 만큼 문학에 대한 열정이 남달랐다.

작가는 1961년도 원광대학교 법학과 2년을 중퇴 후, 전북매일신문사, 전북일보사에서 근무했다. 1985년 동시로 등단하였으며, 저서로는 동시집, , , , , , 성서집 등이 있다. 전북아동문학상, 진안 문학상, 향촌문학 대상을 수상하는 등 아동문학에 평생을 바쳤다.

진안문학상과 향촌문학 대상 등을 수상했으며, 한국현대아동문학작가회 부회장, 전북아동문학회, 전주문협, 문맥동인, 미래문학회 회원 등으로 활동했다.

빈소는 전주 예수병원 장례식장 101호, 발인은 13일 오전 10시, 장지는 삼천동 선영./이종근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종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