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20일 18:38 Sing up Log in
IMG-LOGO

전주형 착한 선결제 민간으로 확산

시, 지역 기업과 금융기관 등과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 동참 협약식 가져

기사 작성:  공현철
- 2021년 01월 27일 16시31분
IMG
코로나19로 벼랑 끝에 내몰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돕기 위한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이 지역 기업과 금융기관 등 민간으로까지 확산되고 있다.

전주시는 27일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 동참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성호일 국민연금공단 경영지원실장, 김상태봉 한국국토정보공사 경영지원본부장, 고성욱 휴비스 전주공장장, 부정필 전주페이퍼 인사총무팀장, 임동욱 유니온시티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또 홍성환 비나텍 상무이사, 임동식 하이트진로 전주지점장, 서한국 전북은행 수석부행장, 이진산 농협 전북지역본부 부본부장, 정경철 북전주세무서장, 장영철 전주세무서 체납징세과장 등도 함께했다.

각 기업과 기관들은 이번 협약을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로 어려움에 처해 있는 골목상권과 지역경제가 살아날 수 있도록 전 직원이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에 적극 동참하기로 뜻을 모았다.

해당 캠페인은 10~30만원을 미리 결제하고 나중에 쓰는 착한 소비운동으로 오는 3월 31일까지 진행된다. 집이나 회사 근처 음식점, 예술공연 티켓, 화훼업소 꽃바구니 비용 등을 선결제한 뒤 이용하면 된다. 현금과 전주사랑상품권 모두 가능하다. 전주사랑상품권은 한시적으로 혜택이 20%까지 주어지며 월 충전한도도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2배 늘어났다.

특히 시는 해당 캠페인을 민간으로까지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오는 29일 주민자치위원협의회, 통장협의회 등 11개 민간·자생단체와 ‘함께해’ 챌린지를 추진한다. 이 챌린지는 11개 단체 소속 300여 개 단체 9,400여 명이 단체별 달성목표금액을 정한 뒤 소속 단체 내에서 다음 주자를 지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공동체 정신과 강력한 사회적 연대의 힘으로 사회 구성원 모두가 함께 지혜를 모아 위기를 극복해 나갈 것”이라며 “벼랑 끝에 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삶을 지켜내고 지역경제를 살릴 수 있도록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에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