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11일 19:33 Sing up Log in
IMG-LOGO

불 꺼진 상가 밀집지역 가로등 밝아진다

전주시, 다음달 26일까지 총 1억원 긴급 투입해 상가 밀집지역 가로등·보안등 집중 정비

기사 작성:  공현철
- 2021년 01월 21일 16시19분
IMG
전주시는 다음달 26일까지 총사업비 1억원을 긴급 투입해 상가 밀집지역 가로등과 보안등에 대한 집중 정비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정비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로 야간에 문을 닫는 상점이 많아지면서 가로환경이 어두워짐에 따라 안전한 야간 보행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것이다.

시는 다음달 5일까지 구도심, 신시가지, 전북대학교 구 정문, 하가지구, 아중리 등 상가 밀집지역에서 야간순찰을 실시해 가로등 점등여부와 등기구 파손 상태 등을 점검키로 했다.

점검 결과 점등되지 않거나 불량 상태인 등기구의 경우에는 오는 26일까지 교체해 안전한 야간 보행환경을 제공키로 했다.

정진 전주시 걷고싶은도시과장은 “가로등 정비사업을 신속하게 시행해 도로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야간에도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