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8월15일 16:24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익산시, 반려동물 등록 선택 아닌 ‘필수’



기사 작성:  임규창 - 2022년 07월 01일 13시50분

익산시가 반려동물의 실종 등 각종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반려동물 자진신고기간을 운영한다.

자진신고기간은 내달 31일까지 두 달간이며 이미 등록한 경우에도 사망·분실 등 동물상태나 소유자 변경, 소유자 정보 변경 시 신고해야 한다. 미신고 시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반려동물 신규등록 신청은 지정된 등록대행업체 16개소(동물병원 12, 동물판매업소 4)에서 내장형과 외장형 중에서 선택해 등록할 수 있으며, 익산시민은 동물병원에서 내장형으로 등록할 경우 마리당 2만원의 비용이 지원된다.

등록된 동물의 상태 또는 소유자 전화번호·주소 등의 변경 신고는 동물보호관리시스템에서 온라인(https://www.animal.go.kr/)으로도 가능하다.

자진신고기간 동안 동물등록 미신고에 대한 과태료는 면제된다. 시는 자진신고기간 종료 이후 9월 한 달간 반려견 동반 보호자가 자주 이용하는 공원, 아파트 인근 산책로 등을 중심으로 등록여부와 목줄착용, 인식표 부착, 배설물 수거 등 준수사항 이행 여부를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동물등록은 선택이 아닌 필수사항으로 지금까지 동물등록을 하지 못한 시민들은 꼭 이번 자진신고 기간 내에 신규등록 및 변경신고를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익산=임규창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임규창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