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8월12일 19:18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사설]교육-행정 맞잡은 전북교육 기대크다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2년 06월 29일 13시41분

제8기 김관영 민선 도정과 서거석 도 교육감 취임을 앞두고 두 당선인이 28일 함께 만나 도정과 교육행정의 협력을 약속했다고 한다. 서 당선인이 김 당선인을 찾아가 마련된 이 자리에서 전북교육 발전을 위해 교육청과 지자체가 함께하는 통합적 교육 협력체계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도지사 당선인과 교육감 당선인이 지역의 교육 문제에 대해 뜻을 같이하고, 협력체계를 만드는 것은 당연하다. 당연한 일이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지는 것은 지난 12년간 김승환 체제에서는 볼 수 없었던 장면인 탓이다. 전임 김승환 교육감은 진보 교육을 표방하며 중앙정부는 물론 전북도와 시군 지자체와도 협력은커녕 소통마저 담을 쌓고 살아왔다.

걸핏하면 중앙정부, 도의회와 마찰을 빚어왔다. 힘을 모아도 모자란 터에 소통과 협력 대신 불통으로 일관해왔다.

“단체장의 철학과 역량을 발휘해야 할 곳에 소신이라는 이름으로 아집을 부려왔다”라는 호된 비판을 받는 이유다.

김 도지사 당선인 역시 지자체와 교육청 간 지역교육 공동협력 체계 구축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서 교육감 당선인과 상시적인 소통과 협치로 전북 형 교육 공동협력모델을 함께 만들기로 했다.

두 당선인이 취임하기 전에 교육 협력을 약속한 것은 전북의 미래가 전북교육에 달린 만큼 속도감 있는 추진 필요성에도 뜻을 모았다고 한다. 당장 전북교육 협력 추진 전담 조직을 설치해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급격한 사회변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교육과제 해결, 미래 교육 기반 마련을 위해 협력체계를 강화하고 교육 현안 해결에 손을 맞잡기로 했다고 하니 다행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변화하는 시대의 우리 교육은 교육청이나 학교 현장만으로 충족할 수 없다. 지역사회와 연대하고 협력해야 한다. 지역사회의 자원과 역량을 공유해야 하는 게 교육이다. 더구나 교육으로 활로를 찾아야 하는 전북의 미래를 생각하면 절박한 과제다. 두 당선인의 맞손을 더없이 반기고 기대하는 이유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