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8월18일 17:53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전북교육감직인수위 “교육청 인력 줄여야”

교육청 인력 축소 등 재배치 검토, 업무 효율화 대책 필요

기사 작성:  공현철 - 2022년 06월 28일 15시11분

제19대 전북교육감직 인수위원회는 28일 전북교육청의 인력 재배치 등 업무 효율화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인수위에 따르면 지난 1월 기준으로 전북교육청 정원은 497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유사한 규모의 충남교육청(451명)보다 46명, 전남교육청(449명)보다 48명이 각각 많은 수치다.

따라서 인수위원회에서는 도교육청 인원의 10%, 많게는 15%까지 감축하고, 업무량도 일 버리기를 통해 최대 20% 정도까지 줄여야 한다고 진단했다. 감축한 인력은 상대적으로 인력이 부족한 교육지원청이나 학교에 재배치해 학교가 실질적으로 교육에 전념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야 한다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또 현재 학교는 학사감사, 재무감사, 퇴직감사, 복무감사와 국회, 도의회 요구자료 등 각종 감사에 시달리고 있는 등 감사를 통폐합해 감사 대응 업무를 축소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이종민 인수위원장은 “도교육청의 각종 사업을 재검토해 학교의 행정업무 부담을 줄임으로써 학생교육에 전념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할 수 있도록 서거석 신임 교육감에게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