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8월12일 19:18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기부가 기부로…전북대 총동창회장 감자나눔 눈길



기사 작성:  양정선 - 2022년 06월 27일 16시41분

IMG
“직접 키운 감자가 아침식사비로 쓰이게 돼 보람이 크다.” 정영택(61·온누리안과병원장)전북대총동창회장의 말이다.

정 회장은 최근 직접 키운 감자 800㎏을 전북대총동장회 장학재단에 기부했다. 재단에서는 평소 후배들의 아침식사 지원에 관심을 보여 온 동문들에게 감사의 의미로 기부된 감자를 전달했다. 그런데 이 감자는 곧이어 후배들을 위한 ‘아침 식사비’로 다시 돌아왔다. 선물에 대한 보답인 셈이다. 이렇게 모인 기부금만 312만원이다. 이 돈은 아침식사비지원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정 회장은 “차상위계층 등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학생들이 아직도 우리 주변에 많다”며 “동문들과 힘을 합해 재학생들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확대해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상반기 전북대동창회는 7,300여명의 재학생들에게 아침식사비로 2,000여만원을 지원했다. /양정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양정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