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8월15일 16:24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익산시 일자리 정책 빛났다… 경제활력 `UP'

코로나 속 대규모 투자 지속, 고용률 늘고 실업률은 줄어
전국 최초 농식품분야 결합‘익산형 일자리’추진
제1호 청년시청 조성, 종합 서비스 제공 기틀 마련


기사 작성:  고운영 - 2022년 06월 23일 14시03분

IMG
익산시가 추진한 일자리 정책이 고용률 상승이라는 성과로 이어지며 활력이 넘치는 도시로 도약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도 과감한 투자를 지속하며 이뤄낸 성과여서 의미가 크다.

이같은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 5월 도내 14개 시군을 대상으로 추진한 일자리 사업 평가에서 우수 기관으로 선정되기도 했으며 시는 앞으로도 지역 특색에 맞는 맞춤형 일자리 창출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방침이다.

시는 코로나19로 경제적 위기에 처한 시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최대 규모의 일자리 정책을 추진해 왔다. 그 결과 고용률 63%로 지난해 대비 1.8% 상승했으며, 실업률은 3%에서 1%대로 낮추는 성과를 거뒀다.

이를 위해 예산 투자를 대폭 확대했다. 시 일자리 예산은 지난 2019년 607억원에서 지난해 1,603억원으로 2배 이상 증가했으며 일자리 수는 같은 기간 1만2,639명에서 2만800명으로 약 65% 늘었다.

다이로움 일자리, 대학생 일자리, 청년, 신중년, 노인 등 각 계층 21개 분야 121개 사업에 일자리를 공급했으며 이를 통해 시민들의 경제활동 유지와 경제 회복을 위해 힘써 왔다.

시는 전국 최초로 농식품 분야 상생모델인‘익산형 일자리’를 본격화했다.

익산형 일자리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농업과 식품이 결합한 상생형 일자리 모델로 지난 3년간 관내 향토 대기업인 하림그룹과 정부 부처를 대상으로 익산시의 끊임없는 노력이 만들어낸 결과이다.

참여 주체의 대규모 투자와 신규 일자리 창출을 바탕으로 노‧농‧사‧민‧정의 다양한 주체 간 상생협력을 통해 지역 농산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식품기업들의 경쟁력을 확보해 상호 선순한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목표이다.

기업 대표인 하림그룹은 국가식품클러스터와 제4산업단지에 5년간 3,700억원을 투자하고 630명의 신규일자리를 창출한다.

시는 상생협약식을 시작으로 각종 행정 절차를 거쳐 올해 안에 정부의 상생형 지역 일자리에 선정되도록 할 예정이다.

시는 대한민국 제1호 청년시청 조성으로 청년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해 마음껏 꿈을 펼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이곳은 기존 익산청년센터 ‘청숲’의 기능을 확대해 창업자의 시제품 개발비, 마케팅비, 인테리어 등 창업 초기 비용,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청년에 수당 지급(익산형 근로청년수당) 뿐 아니라 문화와 복지 분야를 포함한 청년들이 필요로 하는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이밖에도 도내 최초 사회적경제기업 상생샵을 개점해 판로확보 기반을 제공했으며 4060세대의 전문경력과 풍부한 경험을 살릴 수 있는 일자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신중년 일자리센터 조성을 구상하고 있다.

앞으로도 시는 정책 수립 연구용역을 통해 지역 산업과 고용현황에 대한 분석과 특징을 파악해 일자리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정헌율 시장은“코로나19라는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도 공격적인 투자로 일자리 중심도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민선 8기에도 적극적인 일자리 정책 발굴로 지역경제가 활성화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익산=고운영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고운영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