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7월04일 18:47 Sing up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5월의 정읍 역사 인물로 동학농민혁명 지도자 ‘전봉준’ 선정

고부 봉기부터 원평. 태인 전투까지… 민초의 영웅 ‘전봉준’의 파란만장 인생사



기사 작성:  박기수 - 2022년 05월 17일 12시40분

IMG
정읍시가 5월의 정읍 역사 인물로 동학농민혁명 지도자 녹두장군 ‘전봉준’을 선정했다.

전봉준(1855-1895)은 1890년 동학에 입교, 동학의 제2대 교주 최시형 으로부터 고부지방의 동학 접주(接主)로 임명됐다.

1892년 고부군수로 부임한 조병갑이 농민들에게 과중한 세금과 재물을 빼앗는 탐학과 비행을 자행하자 1893년 농민들은 전봉준을 장두로 삼아 조병갑에게 진정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고 쫓겨났다.

이에, 1894년 2월 15일 1,000여 명의 동학농민군을 이끌고 봉기해 고부 관아를 습격해 무기를 탈취하고 불법으로 강탈당했던 세곡(稅穀)을 농민들에게 돌려줬다.

1만여 명의 동학농민군은 5월 1일 고부 백산에 모여 전봉준을 동도대장(東徒代將)으로 추대하고 손화중, 김개남을 총관령으로 삼아 5월 11일 황토현에서 관군을 격파하고 파죽지세로 5월 31일 전주성을 점령했다.

이후, 전라도 각 지방에 집강소(執綱所)를 설치해 동학의 조직 강화에 힘쓰고 도정에 참여 감시했으나 근본적인 시정개혁이 실현되지 않자 동학농민군은 10월 8일 기점으로 전라·경상·충청 각지에서 재 봉기했다.

하지만 관군과 일본군의 반격으로 패배를 거듭했으며, 공주 우금치에서 대격전 끝에 대패하고 나머지 농민군도 태인 싸움을 끝으로 해산했다.

전봉준은 정읍으로 피신했다가 순창에서 부하였던 김경천의 밀고로 체포돼 서울로 압송되고, 재판을 받은 뒤 교수형에 처해졌다. /정읍=박기수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박기수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