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7월04일 18:47 Sing up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정읍시-안전연, 청년 창업 지원 위한 전북 상생지원센터

안전연의 보유 기술 이전 등 청년 창업인 육성 적극 ‘지원’



기사 작성:  박기수 - 2022년 05월 16일 12시21분

IMG
정읍시가 청년들의 지역 정착을 유도하고 청년 창업의 성공적 사례를 이끌 마중물로 ‘상생 지원센터 청년 창업 생태계 조성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시는 안전성평가연구소 전북분소와 함께 전북 상생지원센터 문을 열고 5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다.

‘상생 지원센터 청년창업 생태계 조성사업’은 ‘청년발전기금 5개년 간 총 50억원’을 재원으로 청년 인재를 육성하고, 이를 통해 지역 산업 성장에 기여키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해 9월 안전성평가연구소 전북분소와 협약을 맺고 상생 지원센터 청년창업 생태계 조성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발판을 구축했다.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정읍시 창업 발전과 활성화를 위해 사무실 공간을 조성하고, 사업에 참여할 예비 청년 창업자와 청년 기업 5개소를 모집하는 등 상생지원센터 운영을 위한 사전 준비를 모두 마쳤다.

모집된 입주기업과 예비창업자는 안전연이 보유한 60여 종류의 기술 목록 중 희망하는 기술을 선택하고, 지정 멘토 에게 기술 이전을 받게 된다.

또 창업 전선에 나서기 전 특허권자와 전문가 등의 자문을 비롯해 공동연구와 인력 개발 등의 지원도 받을 수 있으며, 공동 연구시설과 연구 장비 등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입주기업과 예비창업자는 매년 성과 결과물 등을 평가받아 1년 단위로 재계약하고 최대 3년간 입주할 수 있다.

예비창업자는 입주 후 1년 내 창업을 시작해야 한다./정읍=박기수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박기수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