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5월27일 17:04 Sing up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광복부터 현대까지 굴곡진 역사를 헤쳐 온 구만리 소년 이야기



기사 작성:  이종근 - 2022년 01월 27일 14시28분

IMG
'소양호에 핀 꽃(지은이 김춘옥, 출판 청어람주니어)'은 증조할아버지가 살아 있다는 연락을 받고 만날 날을 기다리는 증손자 가람이의 이야기로 시작된다. 현대의 주인공 가람이는 열두 살이고, 가람이의 할아버지가 들려주는 회상 속 준태의 나이도 열두 살부터 시작한다. 액자 구성인 이 작품은 액자 밖의 손자와 액자 속의 소년이었던 할아버지 이야기가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정교하게 펼쳐진다. 소양강 마을, 구만리에 사는 준태는 강을 벗 삼아 사는 소년이다. 광복의 기쁨도 잠시, 강을 경계로 남과 북이 나뉘고 강 건너에 있는 외가에 다녀오던 준태 어머니는 강에서 목숨을 잃고 만다. 어머니를 잃은 슬픔을 안은 채, 돌아오지 않는 아버지를 기다리며 준태는 그렇게 어른이 되어 간다. 그리고 아주 오랜 시간이 흘러 할아버지가 된 준태에게 헤어진 아버지 소식이 들려오는데……. 할아버지가 된 준태는 과연 아버지를 만날 수 있을까?

준태가 살았던 마을은 38선 근처인 소양강 마을 구만리로 지금은 우리나라 지도상에서 사라진 곳이다. 소양댐이 들어서면서 마을이 물에 잠겼기 때문이다. 작가는 지금은 사라진 구만리라는 마을과 그곳에 살았던 사람들의 삶을 통해 우리나라 역사의 굴곡진 부분을 생생하게 그려냈다. 강 하나를 사이에 두고 아버지와 헤어진 채 이산가족이 된 현실은 우리 역사의 가슴 아픈 현실이기도 하다. 이 작품은 긴 시간의 흐름 속에 우리 역사가 간직한 전쟁, 분단, 이산가족의 아픈 생채기를 고스란히 살려 내 우리가 기억하고 되짚어야 할 역사적 현실을 분명하게 짚어낸다. 소년에서 할아버지가 되기까지 유구한 시간들은 이제 ‘소양호에 핀 꽃’처럼 독자에게 다가갈 터이다./이종근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종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