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5월27일 17:04 Sing up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당원명부유출혐의 강용구·이정린 도의원 벌금 300만원



기사 작성:  양정선 - 2022년 01월 19일 17시31분

당원명부유출혐의로 법정에 선 전북도의회 의원 2명에게 벌금형이 내려졌다.

전주지법 형사4단독은 19일 개인정보보호법위반혐의로 기소된 전북도의회 강용구·이정린 의원에 대해 각각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이들은 지난 2019년 4월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직원들에게 당비 납부 현황 및 미납 사유가 적힌 명부를 달라고 요청, 남원지역 당원 1만4,164명의 개인정보가 담긴 명부를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당비 미납 사유 등이 적힌 명부는 그 자체로 사생활의 영역이고, 정치적으로 악용될 가능성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만 명단이 폐기된 것으로 보이고, 피고인들이 이를 이용하지 않은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양정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양정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