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1월28일 16:58 Sing up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대 잇는 `윤도 제작' 전통기술

고창군, 대대로 전수받은 국내 유일한 윤도 제작 전통기술

기사 작성:  안병철
- 2021년 12월 08일 13시38분
IMG
고창군에 따르면 문화재청 무형문화재위원회에서 국가무형문화재‘윤도장(輪圖匠)’보유자로 김희수(성내면)씨를 인정해 아버지 김종대 선생에 이어 국가무형문화재 전승자로 대를 잇게 됐다.

윤도장은 풍수가, 천문학자, 여행가, 어부, 지관 등의 필수품으로써‘패철’, ‘지남철, ‘나경’등으로 불리는 전통 나침반인 윤도(輪圖)를 만드는 기술을 보유한 장인(匠人)을 말한다.

윤도는 작은 원반 안에 우주 24방위를 중앙 지남철 주위에 새겨넣고 정확한 음택, 양택 자리를 확인하는 전통 생활도구로, 조선시대에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됐다.

김희수 씨는 성내면 산림리 낙산마을에서 300여년 전부터 전해 내려오는 윤도의 전통 기술을 잇고 있다.

그는 증조부 때부터 4대째 가업으로 계승하며 윤도 제작 기술과 함께 제작 공구와 윤도판 등도 그대로 전수되고 마을 뒷산의 거북바위에서 남북방향을 정확히 확인하여 윤도를 만들어 왔다.

그는 직장생활도 그만두고 이전 보유자인 아버지 김종대 씨로부터 전통 기법을 전수받아 40여 년간 윤도 제작기술을 연마, 윤도장 종목에 대한 전승능력, 전승환경, 전수활동 기여도 등에서 탁월한 평가를 받았다.

공정별 재료, 도구 사용에 있어서도 전통성을 잘 보존하고 있으며, 평철과 부채의 자루 끝에 달아 늘어뜨리는 장식인 선추의 제작 기술이 숙련되고 완성도가 높았으며 딱딱한 대추나무에 오목 새김하여 글자를 새기는 각자 작업과 강철을 깎아 자침을 만든 후 윤도에 얹는 작업이 매우 섬세하고 정확했다고 평가를 받았다.

군과 문화재청 등에서 주최하는 각종 무형문화재 시연, 교육, 체험, 전시 등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우리의 전통 문화유산인 윤도를 홍보하고 전승하려는 많은 노력들도 인정받아 문화재청 무형문화재위원회 심의를 통해 최종적으로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로 인정됐다.

이전 보유자인 김종대 씨는 그동안 윤도장의 전승을 위해 헌신해 왔으나, 건강상의 이유로 전수교육 및 전승활동이 어려워져 명예보유자로 인정 예고됐다.

유기상 군수는 “어렵고 힘든 여건속에서도 묵묵히 가업을 계승하며 소중한 문화유산을 지키고 있는 김종대·김희수 선생께 존경을 표한다”며 “앞으로도 한반도 첫 수도 고창의 전통문화와 무형문화유산을 적극 발굴하고 지원하겠다”고 밝혔다./고창=안병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안병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