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1월21일 14:50 Sing up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박병윤, 시조시학 문학상 수상


기사 작성:  이종근
- 2021년 12월 07일 14시42분
IMG
박병윤시인(전북도청 농식품산업과 식품클러스터팀장)이 10일 한국시애그린시화박물관에서 계간 '시조시학' 문학상을 수상한다.

시조시학은 한국 현대시조를 이끌어가는 윤금초, 이지엽, 박기섭, 홍성란 등 기라성 같은 원로 작가들과 기존 신춘문예 작가들의 수준 높은 글로 풍성하게 채워진 계간지로서 현대시조의 미래를 이끌어가는 중요한 문학지로 정평이 나 있다.

이미 시인으로 활동 중인 박병윤 시인의 이번 시조문학상 당선작을 보면 △ 고군산 끝 섬마을의 그리움을 표현한 '말도 해당화', △ 만경강 느티나무 고목의 애환의 삶을 그린 '고목 심서', △ 변산반도 청림마을 최봉성 할머니의 삶을 그린 '변산바람꽃', △ 젊은 시대 취업난과 장인정신을 묘사한 '구두' 등 4작품이 선정됐다.

박시인은 “가람 이병기 선생 등 전북지역에서 근대 시조 문학의 꽃을 피운 저력을 이어받아 문학의 고장 전북이 보다 더 다양한 계층으로 생활 문학 활동이 확대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앞으로도 일과 문학, 일상과 문학이 병행할 생활문화 활성화를 위해 미소한 힘을 보태 나갈 계획이다.

한편, 완주군 동상면 시골 주민들의 삶을 주제로 다룬 박시인의 구술시집 '홍시먹고 뱉은말이 시가되다'는 5살 채언이부터 100세 백성례 어르신까지 주민 100여명의 132편의 소소한 삶의 이야기를 구술 채록하여 시집으로 펴내 화제가 되었고, 각종 언론에 집중을 받으면서 코로나 펜데믹 시대 닫혀진 마음을 따뜻하게 녹이는 촉매제 역할을 하고 있어 독자들의 시선을 붙잡고 있다./이종근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종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