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1월28일 16:58 Sing up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윤준병 의원, ‘청년고용촉진특별법 상시법 전환법’ 국회 환노위 통과

국회 환노위 법안소위·전체회의서 한시법인 특별법의 상시법 전환 의결

기사 작성:  강영희
- 2021년 12월 02일 18시31분
IMG
국회 윤준병(더불어민주당 정읍고창) 의원이 대표발의한 청년고용촉진 특별법 개정안이 2일 국회 상임위를 통과했다.

국회 환노위는 한시법인 청년고용촉진 특별법을 상시법으로 전환하기 위한 개정안을 이날 의결했다.

법률안 심사의 첫 단계이자 중요한 관문인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를 통과함으로써 이번 특별법 개정안은 추후 법제사법위원회의 자구·체계검토 및 본회의 의결 등의 절차만을 남겨 두고 있다.

윤 의원은 청년실업 해소 및 고용 촉진이 실효성 있게 이뤄지기 위해선 지속적이고 일관된 법과 제도 시행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청년고용촉진 특별법 상시법 전환법’을 대표 발의했다.

윤 의원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고용노동법안심사소위 위원을 맡아 ‘청년고용촉진 특별법’의 상시법 전환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피력했다. 취업난과 고용절벽의 위기 속에서 신음하고 있는 청년세대에게 희망을 주기 위한 윤 의원의 진심이 통했다는 평가다.

이번 개정안에는 한시법인 현행법을 계속적으로 시행할 수 있도록 2023년 12월 31일로 규정된 현행법의 유효기간을 삭제하는 것을 비롯해 △ 공공기관의 청년 미취업자 고용의무규정 유효기간 2년 연장, △ 청년고용촉진특별위원회의 심의·평가사항에 ‘청년고용 촉진을 위한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 간의 협력에 관한 사항’포함 등의 내용이 담겼다.

윤준병 의원은 “코로나19 위기로 청년들의 고용 상황이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청년실업 해소와 고용 촉진을 위한 현행법이 2023년까지만 유효하도록 규정돼 있어 이에 대한 개선이 필요했던 상황”이라며 “연속적이고 일관된 청년정책이 이뤄질 수 있도록 법과 제도를 정비하는 개정안을 발의하고, 법안소위 심의·의결에 노력을 기울인 끝에 상임위를 통과하는 결실을 맺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서울 = 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강영희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