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1월23일 18:32 Sing up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이광환 위원장 “산불 낸 사람을 처벌해야”

무주군 행정사무감사

기사 작성:  이형열
- 2021년 11월 25일 08시39분
IMG
무주군 행정사무감사 특별위원회 이광환 위원장은 24일 산림녹지과 감사에서 산불을 낸 사람을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지난 4월 29일 무풍면 금평리에서 발생한 산불과 관련 불을 낸 사람을 특성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처벌을 묻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산불로 10ha의 산림이 소실됐고 소방헬기 13대와 300여 명의 진화인력이 투입돼 사투를 벌였다”며“관련자 처벌과 후속조치 진행 여부”를 물었다.

이어“산불 발생 원인을 제공한 사람이 특정됐는데 6개월이 지난 현재까지 처벌 소식이 없다”고 묻고“당시 산불 현장에서 봄철 조림사업이 이뤄지고 있었으며 날씨가 추워 외국인들이 불을 피웠다는 증언과 불이 나자 마자 현장에서 일하던 외국인들이 급히 택시를 타고 화재 현장을 빠져 나가는 모습을 봤다는 주민 증언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CCTV와 주민 증언 등이 확실해 초기에 수사하면 얼마든지 검거할 수 있었다”며“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상황이 이러한데“처벌이 없다 보니 내국인에게는 산불 발생 처벌을 강하게 하면서 외국인과 관련 업체는 봐 준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고 말하고“반드시 검거해 실화 책임을 엄중히 물을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산림녹지과 이수혁 과장은“검찰에서 현장에 있던 사람들과 용의자를 조사 했으나 혐의를 부인하는 등 증거가 충분하지 않아 기소 중지됐다”고 말했다.

한편 이광환 위원장은 관광진흥과 행정사무감사에서“일본 건축물 양식과 유사한 모습을 개선한 구천동 상징게이트가 여전히 한옥 건축물 양식을 충족하기에는 모자란 점이 많다”며“아쉬움”을 드러냈다.

이 위원장은“호남제일문 만큼은 아니어도 비슷하게 관문을 만들어 달라는 부탁을 했는데 무엇을 고쳤는지 모를 정도”라며“한옥의 곡선이나 단청도 없이 철제 프레임만 드러나고 현판의 크기나 글씨체도 맞지 않는다”고 말하고“4억원의 예산이 아깝다”고 말했다.

이는“외국인에게 어설픈 한복을 입혀 놓은 듯 하다”고 덧붙이고“무주군 전체 상징물에 대한 재검토와 반성의 시간을 가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무주=이형열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형열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