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12월05일 13:52 Sing up Log in
IMG-LOGO

‘총알 탄 사나이’ 꿈꾸는 육상 기대주 문해진

제102회 전국체전서 100m, 200m 석권…남자 고등부 최초

기사 작성:  공현철
- 2021년 10월 20일 16시56분
IMG
“제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겨 차근차근 기록을 단축해나가고 싶습니다.”

최근 열린 전국체전에서 육상 100m와 200m 단거리를 석권한 전북체고(3년) 문해진 군.

장수군이 고향인 문 군은 어려서부터 운동을 좋아했다. 운동장에서 친구들과 축구, 농구를 즐기며 땀 흘리는 것을 즐겼고, 뛰는 것이 좋아 육상대회 등 각종 체육행사에 지역 대표로 출전하기도 했다.

놀이 삼아 운동을 즐겼던 아이는 어느덧 고등학생으로 성장해 전북을 대표하는 육상 스타로 급부상했다.

문 군은 중학교 2학년 당시 전북체육중학교 이순철 감독의 눈에 띄어 전학해 체계적인 육상 지도를 받았다.

다른 선수들보다 늦게 운동을 시작했지만 고등학교로 진학하면서 실력을 입증하기 시작했다.

고등부 마지막 대회인 이번 전국체전에서는 100m 달리기에서 10초60, 200m 달리기에서 21초35의 기록으로 2관왕을 차지하는 등 최고 자리에 오르는 영예를 안았다.

비록 개인 최고 기록(100m 10초54, 200m 21초33)을 경신하지는 못했지만 전국체전 육상(트랙) 남자 고등부 사상 최초로 100m와 200m를 동시 석권, 전북 육상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

육상계의 기대주로 떠오른 문 군은 자만하지 않고 훈련량을 더욱 늘려야 한다며 자신을 채찍질한다. 순발력이 뛰어나고 중간 질주 능력은 좋지만 후반 스피드가 떨어지는 약점을 극복해야하기 때문이다.

실업팀 입단이 확정된 문 군은 “고등부 한국 기록을 갖고 있는 신민규 선수를 뛰어넘고, 10초 대 초반 기록 달성이 우선 목표다”면서 “차근차근 올라가 최종 목표인 9초대 벽도 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육상이라는 종목을 접하고 좋은 기록을 낼 수 있게 도와 준 감독님과 코치님, 그리고 전북체고에 감사하다”며 “우사인 볼트와 칼 루이스처럼 세계적인 육상 선수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