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12월03일 17:56 Sing up Log in
IMG-LOGO

한지조형전...숲의 노래 김승연

26~31일까지 전주공예품전시과 전시1관

기사 작성:  이종근
- 2021년 10월 20일 15시21분
IMG
고즈넉한 이 가을에 줌치 한지의 매력을 작품을 통해 흠뻑 느낄 수 있는 의미 있는 전시회가 열린다.

김승연 작가의 ‘한지조형전–숲의 노래’ 전시회가 26일부터 31일까지 전주공예품전시과 전시1관에서 선보인다.

김 작가는 숲과 나무를 주제로 한지를 소재로 조형작품활동을 꾸준히 진행해온 중견 작가이자 미술교육 전문가이다.

그 동안 이야기 숲 시리즈를 통해 전통 한지의 매력을 다양한 질감과 색감의 줌치 조형으로 표현해 왔다.

천연 염색된 색한지를 겹쳐 원하는 색의 줌치 한지로 만들어내는 노력과 정성, 자연스러운 색을 발현시키는 탁월한 색감성, 다양하게 만들어진 줌치 한지로 작품을 완성함에 따라 조형감성은 누구도 흉내 낼 수 없을 만큼 탁월하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게다가 작품 소재가 자연친화적인 만큼 소소한 일상생활과도 밀접해 어느 곳에 놓더라도 주위와 잘 어울리는 자연미 감성이 풍부한 아름다움을 자아낸다는 평가도 이어지고 있다.

줌치 한지는 한지를 물에 적셔 손으로 주무르거나 쳐서 종이 안에 있는 닥의 섬유질이 엉키고 밀착이 강화돼 형성된 것으로, 오래 주무를수록 질겨지는 닥종이의 성질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김 작가는 한지의 독특한 색감과 질감을 잘 발휘할 수 있도록 겹겹의 색한지를 배색하여 주무르고 두드리는 과정을 통해 태어난 질긴 질감의 줌치 한지로 나무, 숲, 생명, 쉼, 평안의 이야기를 숲의 소리로 담아 ‘숲의 노래’를 선사한다.

이번 전시회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전화 (063-281-1612)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김 작가는 서양화와 미술교육을 전공(일본 동경학예대학 미술교육전공 석사), 줌치 한지를 주 소재로 조형 작품 작업과 미술교육 지도자를 양성하는 교육 활동을 병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한지 조형작품으로 표현하는 전통문화 리뉴얼 브랜드 ‘한지마음’을 브랜딩해 공방 ‘마음소풍아트플랜’을 개설했다. /이종근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종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