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12월05일 13:52 Sing up Log in
IMG-LOGO

“경영에 기적은 없다, 매순간 치열한 과정이 있을뿐”

‘콩테크’ 이학경 대표, J포럼서 스타트업 CEO 강연

기사 작성:  복정권
- 2021년 10월 14일 15시27분
IMG
“기적은 없다. 고속성장에 대한 환상을 갖지 마라. 매 순간 치열한 과정이 있을 뿐이다.”

14일 전주를 찾은 ‘콩테크’ 이학경 대표가 젊은 벤처인들에게 던진 메시지다. 이 대표는 이날 전주시 팔복동 ‘전주창업혁신허브’에서 열린 J포럼 강사로 전주를 찾았다.

‘콩테크’는 경기도 판교의 IT스타트업으로 최근 국내외서 주목을 받는 샛별이다. 2014년 삼성전자 소프트웨어 멤버십 출신 엔지니어 8명이 손잡고 창업해 올 매출 100억원을 향해 달리고 있다. 위치추적 시스템, 모니터링 시스템, 호텔객실 원격 모니터링, 관리시스템 개발 및 운영 등 50개 이상의 사물인터넷(IoT)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다. 스마트폰만 있으면 아파트의 공동 현관문을 편리하게 출입할 수 있는 '모바일-스루(Mobile-Through)'등이 대표적 개발 상품이다.

이 대표는 “국내 스타트업이 소프트웨어에 편중돼 오히려 하드웨어 분야가 경쟁력 있다고 판단해 기술창업을 했다”면서 “사업은 외롭고 고독한 마라톤과 같아 원칙과 초심을 잃지 말고 늘 간절한 마음으로 꿋꿋이 우직하게 가는 사람이 결국 승리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J포럼은 캠틱종합기술원이 벤처기업의 활성화와 생태계 조성을 위해 지난달 시작했다. 9월 16일에는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ET) 부원장 출신인 전북대학교 오명준 교수가 ‘산업기술 정책과 기술사업화’를 주제로 강의했다. 오는 11월 11일에는 창업플랫폼 기업 ‘N15’의 류선종 대표가 ‘4차산업혁명과 기업가 정신’을 얘기한다. 12월 9일에는 세계적인 창업투자회사 ‘스파크랩’의 이희윤 이사가 출연해 ‘엑셀레이터의 눈으로 바라 본 투자’를 강의할 예정이다. /복정권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복정권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