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12월08일 19:49 Sing up Log in
IMG-LOGO

완주 동상면 직원들, 감 수확 도와

고령화-코로나 여파로 인력난 겪어

기사 작성:  염재복
- 2021년 10월 13일 14시32분
IMG
고종시의 고장, 완주군 동상면 직원들이 감 수확 돕기에 나섰다.

13일 동상면은 신월리 고종시 경작농가를 찾아 감 수확을 도왔다.

씨 없는 곶감으로 잘 알려진 고종시는 험준한 산악지형인 운장산 자락에서 친환경농법으로 재배되는 고유한 감 품종으로 전국적인 명성을 얻고 있으며 동상면 주민의 주요소득원이 되어왔다.

현재 동상면은 감 수확기에 접어들었지만 대부분 농가가 고령층이고 코로나 여파로 인력난이 더욱 심화되고 있다.

이에 직원들은 일손이 부족한 농가를 찾아 주민들과 함께 감을 수확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감 농가는 “이상고온으로 감이 무르고 있어 마음이 조급했는데 직원들의 일손 돕기가 큰 도움이 됐다”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서진순 동상면장은 “직원들과 일손돕기를 하며 농가와 소통해 뜻깊고 보람 있었다”며 “면민들의 주 소득원인 고종시 수확이 기후변화로 해마다 감소해 매우 안타깝고, 두릅 특화단지 조성과 브랜드개발 등 주민소득 다변화로 대안을 모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완주=염재복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염재복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