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10월20일 17:47 Sing up Log in
IMG-LOGO

"팰리세이드-스타리아 전주서 생산하라"

송지용, 현대차에 특단 촉구

기사 작성:  정성학
- 2021년 09월 23일 18시12분
IMG
송지용 전북도의회 의장(완주1)이 23일 현대자동차를 향해 전주공장 정상화 방안을 촉구하고 나섰다.

구체적으론 현재 울산공장에서 생산하는 대형 SUV(스포츠형 다목적 자동차)인 팰리세이드와 대형 승합차인 스타리아를 전주공장에서 생산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요구다.

세계 최대 상용차 생산라인인 전주공장은 연간 6만대 이상의 물량이 필요한데 지난해 3만6,000대 가량을 생산한데 그치면서 가동 중단과 고용불안 등의 문제가 반복되고 있기 때문이다.

사측은 이와관련 지난 16일 고용안정위원회를 열어 울산공장 스타리아 생산라인을 전주공장으로 이관하고 팰리세이드를 추가 생산하자고 노조측에 제안했지만, 노조측은 스타리아 생산라인 이관은 안되고 미국 수출을 위해 증산이 필요한 팰리세이드 2만대 물량만 전주공장에서 생산할 것을 역제안한 채 맞서는 등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송 의장은 이에 대해 “현대차 전주공장의 경우 수년째 물량 부족 사태를 겪고 있는데다 상용차시장 수요 한계로 뾰족한 돌파구가 없어 큰 어려움을 겪는 실정”이라며 “노사는 물론 노노간 상생할 수 있도록 울산공장의 스타리아와 팰리세이드 생산물량을 전주공장으로 이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성학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