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10월20일 17:47 Sing up Log in
IMG-LOGO

전주시 탄소중립 강화 방안 공유

김승수 시장, ‘기후위기 대응·에너지전환 공동 학술행사’서
에너지전환 시민포럼, 기후변화 대응 다울마당 등 운영 사례 공유

기사 작성:  복정권
- 2021년 09월 23일 17시09분
IMG
시민들과 함께 오는 2050년까지 실질 탄소배출량을 제로(0)로 만드는 탄소중립도시를 선언한 전주시가 전국 지자체들과 탄소중립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공유하고 나섰다. 이와 함께 시는 정부에 각 지자체별 탄소중립을 강화하기 위한 재정 지원을 지속적으로 늘려줄 것을 요청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23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 15층 센터럴파크에서 열린 ‘기후위기 대응·에너지전환 공동 학술행사’에서 전주시 기후에너지 거버넌스 운영 사례를 공유하고, 지역 탄소중립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발표했다.

이번 학술행사는 당진시, 대전광역시 대덕구, 화성시, 고양시 등 국내 지자체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 탄소중립 역량강화를 위한 정책 및 사례들을 공유하고 중앙정부의 지역 탄소중립 지원 전략과 방향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김 시장은 우선 △에너지디자인 3040 △에너지전환 시민포럼 △기후변화대응(열섬대책) 다울마당 등 전주시 기후에너지 거버넌스 운영 사례에 대해 소개했다.

특히 김 시장은 시민 공감대 형성을 위해 학계, 민간 전문가, 시민단체 등이 함께한 기후변화대응 다울마당을 비롯 전주생태하천협의회, 생태교통협의회 등 생태도시 민관협력기구를 운영하는 등 민·관 거버넌스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김 시장은 정부의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구성에 대한 의견을 내놓으며 향후 탄소중립녹색성장기본법 시행령에 반영할 사항들을 제시했다.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위원들이 수도권과 중앙기관에 편중돼 있는 만큼 지역의 여건이나 특색을 반영할 지자체 대표 위원들을 포함시키고 미래세대 및 취약계층 대표자와 같은 다양한 위원이 참여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 시장은 소규모사업장의 대기오염 방지시설 교체 지원과 그린 리모델링 등 지자체 탄소중립을 위한 사업에 정부 재정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줄 것도 요청했다.

이와 관련 시는 올 연말까지 전주시 2050 탄소중립 세부추진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시정 전반을 과감하게 탄소중립 패러다임으로 전환하고 체계적인 온실가스 감축 성과관리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탄소중립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전지구적 과제이자 30년 후 우리 아이들이 숨을 쉬고 꿈을 꾸며 살 수 있게 하는 가장 기본적인 의무”라며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전문가와 각계각층의 의견을 모아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고 시민 공감대 형성을 위한 교육 지원에도 온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복정권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복정권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