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10월20일 17:47 Sing up Log in
IMG-LOGO

“밥 장사가 밥 굶어 죽겠다”

전주 외식업조합, 코로나로 인한 자영업자 손실보상 촉구
“거리두기 상향조정, 영업시간 제한 등 일방적 조치” 주장


기사 작성:  복정권
- 2021년 09월 23일 16시55분
IMG
“밥 장사가 밥을 굶어 죽겠다”

전주 지역 외식업조합 관계자들이 ‘전주시의 잘못된 방역조치로 인한 손실보상’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외식업중앙회 전북지회 완산구지부(지부장 정명례)와 덕진구지부(지부장 양순기) 40여명은 23일 전주시청 앞 광장에서 집회를 열고 이 같이 주장했다.

양순기 덕진구지부장은 “외식업 자영업자들은 전주시가 철저한 방역조치로 거리두기 단계를 낮춰 정상영업을 할 수 있다는 믿음 하나로 버텨왔다”면서 “업자들의 어려움은 철저히 외면당하고 임대료와 인건비 등으로 어려움이 가중되어 폐업하는 업소가 40%가 넘는다”고 강조했다.

양 지부장은 “전주시가 지난 4월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상향조정했고 3단계 거리두기는 10시 이후 영업제한으로 야간 업소는 영업장 폐쇄조치를 내린 것이나 다름없다”면서 “잘못된 방역조치로 인한 손실보상, 효과적인 방역체계 개편, 방역시스템 강화를 위한 각종 지원사업을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정명례 완산구지부장은 “1만2천500개의 사업장 가운데 전주지역 8천개의 외식업이 전주경제를 이끌고 있다”면서 “특히 야간에 운영하는 업소들은 직격탄을 맞아 권리금과 수백만원의 월세, 가계대출까지 눈덩이처럼 불어나 더 이상 버틸 여력이 없다”고 토로했다.

전주 아중리에서 통닭집을 운영하는 윤모씨는 “배달음식이라서 조금은 괜찮을 줄 알았는데 거의 1/3이하로 매출이 떨어져 체인점비, 월세 등을 견뎌내기 힘들다”면서 “폐업 위기에 몰린 자영업자들을 위해 전주시가 근본적인 지원책을 강구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주시 관계자는 “코로나 확진이 거세지면서 이를 막기 위해 여러모로 심사숙고 했다”면서 “확진을 막기위해 정부의 승인을 받아 짧게나마 실시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은 불가피했다”고 말했다. /복정권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복정권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