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10월22일 14:58 Sing up Log in
IMG-LOGO

무주 적상산사고 가을시즌 비대면 안심관광지 25선 선정


기사 작성:  이형열
- 2021년 09월 17일 17시58분
IMG
무주군 적상산사고가 한국관광공사가 꼽은 가을시즌 비대면 안심관광지 25선에 선정 됐다.

가을철 비대면 안심관광지는 가을 빛 고운 우리 땅의 숲과 산, 바다 가운데 널리 알려지지 않아 호젓하고 가을의 멋을 만끽할 수 있는 관광지 중심으로 선정했다.

적상산은 사면이 층암 절벽으로 둘러 싸여 가을 단풍이 붉게 물들면 마치 여인들의 치마와 같다 하여 적상(赤裳)이라 이름이 붙여진 산이다.

우리나라 100경 중 하나다.

적상산 주변에는 천일폭포, 장도바위, 안렴대 등 자연 명소를 간직하고 있으며 양수발전소 상부 댐인 산정호수와 적상산성, 적상산사고지, 안국사 등 유서 깊은 문화유적이 있어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사계절 비대면 관광지의 운치를 더해 주고 있다.

적상산사고(전라북도기념물 88호)는 국내 5대 사고 중 하나로 적상산성 내에 위치하고 있다.

조선 광해 6년(1614)부터 1910년 일본에 의해 폐지 될 때까지 약 300여 년 동안 조선왕조실록을 보존한 것으로 알려진다.

적상산 정상까지 도로가 포장돼 있어 비대면으로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으며 적상산 정상에서 바라보는 적상호, 적상산성, 적상산사고지, 적상산 전망대는 가을 단풍의 절경을 느낄 수 있는 최적의 힐링 코스로 안심관광지다.

이외에도 구천동 어사길과 무주반디랜드, 태권도원, 태권명상숲길 연계 관광지가 비대면 국내 가볼만한 곳으로 꼽히고 있다.

황인홍 군수는“적상산사고는 조선왕조실록을 보관했던 조선시대 숨결과 역사를 지닌 전통과 민족의 혼이 서려 있는 곳으로 멋있고 아름다운 적상산에 위치해 있어 가을철 비대면 최고의 안심관광지로 손꼽히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적상산성 정비사업도 함께 진행하고 있어 국내 최고 명품 관광지로 탈바꿈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군은 적상산성 종합정비계획을 바탕으로 적상산성 종합정비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최근 성문의 위치와 형태, 축조방법 등을 담은 시굴조사를 완료하면서 오는 2035년까지 학술조사와 탐방로정비, 유적 정비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무주군은 적상산사고 등 가을시즌 비대면 안심관광지 25선은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 구석구석 누리집(korean.visitkorea.or.kr)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무주=이형열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형열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