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16일 14:09 Sing up Log in
IMG-LOGO

마스크 사기 의혹 경찰관 또다른 비리 연루 정황


기사 작성:  강교현
- 2021년 02월 25일 18시25분
IMG
마스크 판매 사기사건에 연루된 경찰관이 또 다른 비위를 저질렀다는 정황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전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25일 전주완산경찰서 소속 A경위를 상대로 수사에 나섰다고 밝혔다. A경위는 마스크 대금을 가로챈 혐의로 서울 성북경찰서에서 수사를 받고 있다.

범행에는 법원 공무원과 전직 폭력조직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난해 3월 “기업에 납품할 마스크를 팔겠다”고 피해자를 속여 마스크 40만장의 대금 2억원을 받은 뒤 제대로 납품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관련 규정에 따라 혐의 내용은 밝히기 어렵지만, 전북청에서 A경위에 대해 별도의 비위 혐의로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정상적인 업무 수행을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A경위를 직위해제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 엄중히 문책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강교현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강교현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