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12일 20:32 Sing up Log in
IMG-LOGO

딥페이크 기술 악용해 성 영상물 제작-유통한 20대 구속


기사 작성:  양정선
- 2021년 02월 25일 15시55분
성 영상물을 제작·유통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기존의 성 영상물에 다른 사람의 얼굴 등을 합성하는 이른바 '딥페이크' 기술을 통해 허위 영상물을 제작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전북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25일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 등 혐의로 20대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8월부터 최근까지 지인의 얼굴이나 신체 일부를 합성하는 방법으로 57편의 성 영상물을 제작한 뒤 해외 성인사이트에 게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범행 사실 대부분을 인정하고 있다"며 "A씨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는대로 조만간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전북경찰은 지난해 12월1일부터 딥페이크 기술을 활용한 허위 영상물에 대한 집중단속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이 기술을 악용한 사례가 꾸준한 만큼 오는 4월30일까지 단속 기간을 연장할 방침이다. /양정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양정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