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12일 20:32 Sing up Log in
IMG-LOGO

‘삶의 성찰이란 무엇인가’를 성실하게 보여줘


기사 작성:  이종근
- 2021년 02월 24일 16시55분
IMG
'아몬드를 먹는 고양이(지은이 서정임, 출판 문학선)'는 시인의 두 번째 시집으로‘삶의 성찰이란 무엇인가’를 성실하게 보여주고 있다. 시란 여행 아닌 나들이든 혹은 역사(驛舍)에 핀 꽃들이든 일상의 쇄말한 사상(事象) 모두를 글감으로 삼는다. 곧 시적 대상을 통해 자기 삶의 성찰을 행한다는 것인데, 서정임 시인의 대다수의 시가 그렇다. 상당수의 작품들이 시적 대상인 “너‘를, 곧 쇄말한 사상들을 통해 자신을 발견하는, 아니 발견한다기보다는 웅숭깊은 자아인식에 도달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도 삶의 성찰은 무겁지 않다. 따뜻하고 평온하다. 아몬드를 먹는 고양이가 궁금해진다.

작가는 남원 출생으로 2006년 계간 '문학선'으로 등단했다. 시집으로 '도너츠가 구워지는 오후'가 있으며 2020년 경기문화재단 창작지원금을 수혜했다./이종근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종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