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21일 20:30 Sing up Log in
IMG-LOGO

[사설]공유 킥보드 무단방치로 보행 방해

전주시, 안전한 이용환경 조성 ‘민,관 협약체결’
사고를 막을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1년 02월 24일 16시21분
공유형 전동킥보드 때문에 지역들의 불편을 초래하고 안전까지 위협하고 있다. 지역 내 전동킥보드를 보관할 수 있는 시설이 없다는 점과 민간업체에서도 손을 놓고 있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설들력을 얻고 있는 까닭이다.

지난달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시행되면서 만 13세 이상은 누구나 면허 없이 자전거전용도로에서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공유형 전동킥보드 공급이나 인기는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이처럼 전동킥보드가 인기를 끌고, 공급도 늘어나면서 지역 곳곳에서 전동킥보도가 인도 등에 아무렇게나 방치된 모습을 종종 목격할 수 있다.

인도를 걷다보면 아무렇게나 방치된 전동킥보드를 볼 수 있다. 어린이나 어르신들의 보행에 지장을 주는 경우도 볼 수 있다.

공유형 전동킥보드는 시에서 운영하는 공공자전거 '타슈'처럼 특정 거치대에서 대여·반납할 필요가 없다. 이용자 편의에 따라 목적지 인근 등 지역 아무 곳에서나 반납이 가능한 프리플로팅(Free-Floating) 방식으로 운영돼 인기를 끌고 있다.

전주시가 공유 전동킥보드 업체에 운영기준 준수를 독려했다. 시는 18일 대우빌딩 7층 회의실에서 지바이크,PUMP 등 공유킥보드 운영업체 관계자와 함께 ‘공유 전동킥보드 운영업체 간담회’를 개최했다.

전주 지역에는 지쿠터, 씽씽 등 2개의 공유 전동킥보드가 운영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는 ‘전주시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안전 증진 조례’가 지난 8일 제정됨에 따라 공유 전동킥보드 대여 사업자가 준수해야 될 사항을 전파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안전모 보관함 설치 및 안전모 비치, 최고 운행속도 20㎞/h 이하로 조정 , 개인형 이동장치 주차장 확보, 인적·물적 피해 배상을 위한 보험 가입, 안전 운행 가이드라인 및 운전자 준수사항 안내문 부착, 불법 주차 개인형 이동장치 신속한 이동 조치 등 준수사항이 설명됐다.

참석자들은 이날 공유 전동킥보드를 무단 주차한 이용자에 대한 업체 대처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내년 4월 시행 예정인 도로교통법 개정내용도 공유했다.

문제는 전동킥보드 등을 불법주차하거나 아무렇게나 방치해도 지자체에선 과태료를 부과할 수 없다.

현재 시행 중인 도로교통법에 공유 전동킥보드의 주차기준 등에 관한 규정이 없으며, 이륜자동차에 대한 과태료 부과 등의 내용도 없기 때문이다.

개인형 이동수단 이용자가 매우 증가하는 만큼 앞으로도 다각적인 사고 예방활동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개인형 이동수단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교통법규 준수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다시금 당부하고 싶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