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12일 20:32 Sing up Log in
IMG-LOGO

지리산허브밸리, 가족친화형 감성공원으로 변화

시, 복합토피아관에 어린이 키즈존 신설
무궤도열차, 스카이트레일도 도입 계획

기사 작성:  박영규
- 2021년 02월 23일 13시31분
IMG
남원시 운봉읍에 위치한 지리산허브밸리가 가족친화형 감성공원으로 변화하고 있다.

남원시는 최근 지리산허브밸리 복합토피아관에 아이들을 위한 키즈존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키즈존은 아이들이 블록체험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기존 130여㎡의 규모의 향기체험관을 리모델링해 조성됐다.

아이들은 이곳에서 장난감의 한 종류인 블록을 테마로 다양한 놀이를 할 수 있으며, 주변에 어우러진 전시품을 감상할 수 있다.

지리산허브밸리는 28ha 규모로 동서양 허브와 다양한 꽃, 나무 600여종이 심어진 복합 정원이다.

허브밸리 중앙에 위치한 복합토피아관은 2,800여㎡ 면적에 150종 식물이 전시된 유리온실과 다양한 테마가 있는 야외정원으로 꾸며져 있다.

시는 지리산허브밸리를 가족친화형 공간으로 변화를 주기 위해 키즈존 신설과 함께 무궤도 열차 도입, 허브밸리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 건립, 청소년의 모험심을 기를 수 있는 스카이트레일을 도입할 예정이다.

또 앞으로 5년간은 허브밸리 고도화사업을 추진해 꽃과 자연이 어울어진 감성정원을 조성해 나갈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전국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치료제가 조속히 개발돼 아이들 손을 잡고 자연을 거닐며 코로나로 지친 감성을 치유할 수 있는 지리산허브밸리를 모두에게 보여 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원=박영규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박영규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