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2월24일 20:04 Sing up Log in
IMG-LOGO

삼천도서관, 창의성 강조 책 놀이터로 탈바꿈

29일 기존 도서관의 틀에서 벗어난 활기찬 개방형 창의도서관으로 재개관

기사 작성:  권동혁
- 2021년 01월 25일 16시07분
IMG
전주시립 삼천도서관이 창의적 책 놀이터로 탈바꿈했다. 삼천도서관은 지난해 4월부터 추진한 리모델링 공사를 마치고, 29일 개방형 창의도서관으로 재개관한다고 25일 밝혔다.

개방형 창의도서관은 기존의 정숙이 강조되는 도서관의 틀에서 벗어나 활기차고 생동감 넘치는 도서관 분위기로 만들어 모든 세대가 편안하고 자유롭게 독서와 문화 활동을 누릴 수 있는 형태다.

도서관 1층은 어린이 책 놀이터 ‘맹꽁이네’와 유아 책 놀이터 ‘반딧불이네’, 북큐브, 오두막, 원형서가, 카페 등 유아와 어린이들이 창의력을 자유롭게 발현할 수 있는 야호 책 놀이터로 조성됐다.

또 기존까지 자유열람실로 활용했던 2층은 신간도서와 주제별 북큐레이션 도서를 만날 수 있는 ‘책뜰’과 종합자료실인 ‘책그루터기’, 동아리방 등으로 바뀌었다.

3층은 휴식공간인 ‘쉼뜰’과 개방감 있는 열람공간인 ‘책너머’가 들어섰다. 지하 1층에는 가족들의 문화공간으로 활용될 ‘정글짐 소극장’이 생겼다.

1층 어린이 책 놀이터 ‘맹꽁이네’에서 지하1층 ‘정글짐 소극장’으로 이어지는 미끄럼틀과 정글짐의 경우 복층형 구조로 조성돼 책과 놀이문화가 어우러진 공간이자 어린이들의 상상력과 창의력을 높일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삼천도서관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맞춰 전체 좌석 수의 30% 이하 인원으로 제한한 가운데 부분적으로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박남미 전주시립도서관장은 “정적이고 조용한 도서관 이미지를 벗어나 창의적이고 개방적인 자료공간과 문화공간으로 변모시켜 전주가 책 중심 도시로서의 위상을 높일 수 있게끔 하겠다”고 말했다. /권동혁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권동혁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