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2월26일 11:51 Sing up Log in
IMG-LOGO

여야 반응 갈린 문대통령 신년회견

전직 대통령 사면 관련 “국민 공감대 전제”
민주당 “국민 희망 자부심 일깨운 의미있는 발언”
국민의힘 “공허한 120분, 대통령 앞뒤 안맞다” 혹평

기사 작성:  강영희
- 2021년 01월 18일 16시59분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문제는 지금 말할 때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에서 가진 비대면 화상 기자회견에서 “엄청난 국정농단, 권력형 비리가 사실로 확인됐고 국정농단이나 권력형비리로 국가적 피해가 막심했다. 우리 국민들이 입은 고통이나 상처도 매우 크다”면서 이 같은 입장을 내놨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하물며 과거 잘못을 부정한, 또 재판 결과를 인정하지 않는 차원에서 사면을 요구하는 이런 움직임에 대해선 국민들의 상식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저 역시 받아들이기가 어렵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 같은 문 대통령의 단호한 입장에 대해 여야는 뚜렷하게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에 대해 국민 공감대가 전제되어야 한다는 대통령의 말씀을 공감하고 존중한다. 앞서 연초에 당 지도부는 당사자의 진정한 반성과 국민 공감대가 중요하다는 의견을 모은 바 있다”면서 “대통령의 말씀은 당 지도부의 입장과도 일치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 기대에 충족하기 위한 생활 안정과 양극화 격차 해소를 위한 대통령의 의지도 밝혔다. 부동산 등 절실한 민생 분야에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가 날 수 있도록, 집권 여당도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다짐했다.

반면 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은 “국민이 듣고 싶은 말보다 대통령이 하고 싶은 말로만 채운 ‘허무한 120분’이었다”고 혹평했다. 김 대변인은 “페미니스트 대통령을 자임했던 문대통령은 박원순 시장 피해여성의 2차 피해를 ‘주장’이라 언급하며 안타깝다는 말 뒤에 숨었다”고 힐난했다. 특히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선 “대통령은 고통받는 국민과 함께 있지 않았다. 부동산은 세대분할 때문이라며 ‘탓’하는데에 긴 시간을 할애했다”고 비판했다 . 같은당 최형두 대변인은 “사면의 권한과 책임은 국민이나 야당, 구속 중인 전직 대통령들에게 미룰 일이 아니다”라며 “국민통합의 최고책임자, 바로 대통령의 결단 사안이다. 정치적 수사로서 소통이 아니라 이제라도 국민통합, 야당과의 소통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사전 질문 없이 지난해와 올해 주요 현안에 대해 대통령의 입장을 직접 확인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는 긍정적”이라고 호평하면서도 “아동학대 문제를 언급하는 과정에서 일정 기간 안에 입양 취소 및 입양 아동과 입양 부모가 맞지 않는 경우 아이를 바꿀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예로 들었다”며 “아동학대에 대한 본질과는 다른 발언으로 자칫 입양에 대한 편견과 입장에 대해 오해를 야기할 수 있는 매우 부적절한 발언인 만큼 대통령의 분명한 해명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이어 “이날 기자회견은 예정 시간을 크게 넘겼는데 집권 후반기 국정 운영에 대한 관심과 그동안 시의적절한 소통이 부족했다는 반증으로 해석할 수 있다”며 “때를 놓친 대통령의 등장이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지적했다. /서울 = 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강영희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