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1월27일 17:46 Sing up Log in
IMG-LOGO

학우들에게 수천만원 빌리고 잠적한 전 부총학생회장 집유


기사 작성:  양정선
- 2020년 12월 02일 16시21분
전주지법 형사1단독은 2일 총학생회장 선거비 명목으로 수 천 만원을 빌린 뒤 잠적한 혐의(사기)로 기소된 A(27)씨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7월부터 올 2월까지 자신이 다니는 대학교 학생 30여명에게 약 2,700만원을 빌린 뒤 이를 갚지 않고 달아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지난해 총학생회장 선거 과정에서 “부학생회장이 되면 돈을 갚겠다”며 피해자들에게 선거자금 명목의 돈을 빌린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당선 후에도 돈을 갚지 않고 변제 기일을 미루던 A씨는 지난 2월27일 부총학생회장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잠적했다. 피해자들에게 빌린 돈 일부는 인터넷 도박 자금 등에 쓴 것으로 확인됐다.

재판부는 “인터넷 도박을 위해 돈을 빌린 점, 피해회복을 위해 노력하지 않고 잠적한 점 등은 불리한 정상”이라며 “다만 피고인 가족들이 피해회복을 위해 노력한 점, 반성하고 있는 점 등을 감안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양정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양정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