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1월21일 19:48 Sing up Log in
IMG-LOGO

전북도, 친환경 농업인 육성 사업 성공적 정착

설문조사 결과 사업 참여자 만족도 88%, 추천 의향도 92%
2년 내 친환경 농산물 인증 의향 67% 등 친환경 농가 육성 마중물 역할 기대

기사 작성:  강영희
- 2020년 12월 01일 17시06분
전라북도는 친환경 농산물 재배면적 및 농가 수 감소를 막고 친환경농업 실천 농가 확대를 위해 올해 처음으로 추진하는 ‘친환경 희망 농부 육성지원’ 사업이 성공적으로 정착하고 있다고 밝혔다.

친환경 희망 농부 지원사업은 친환경농업에 입문하고자 하는 농업인과 친환경농업을 실천하고 있는 전문 농업인을 1:1로 연결해주는 정책으로 멘토 역할을 수행하는 농업인에게 1년간 540만 원을 지원한다.

올해 친환경농업에 관심이 있는 15명의 농업인과 3년 이상 친환경농업을 실천하고 있는 전문 농업인 11명을 1:1로 연결해 품목 특성에 맞는 재배 방법, 토양관리, 병해충 방제, 수확 후 관리 등에 대해 현장실습과 이론교육을 병행하여 진행했다.

전북도가 지난달 17일부터 20일까지 사업 참여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사업 만족도와 주변 농가에 추천 의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 프로그램에 대해서는 26명 중 23명(88%)이 만족한다고 답변했고 본 사업을 주변 농가에 추천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는 24명(92%)이 있다고 답변했다.

교육생을 대상으로 친환경 농산물 생산 의향에 대해서는 ‘1~2년 이내 친환경 인증을 받을 계획이 있다’가 10명(67%)으로 높게 나타났다.

최재용 농축산식품국장은 “친환경 농산물 생산 기반을 안정적 유지하기 위한 첫 단추가 생산 농가를 육성하는 것”이라며 “친환경 희망 농부 육성지원 사업이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내실 있게 운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울 = 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강영희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