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1월21일 19:48 Sing up Log in
IMG-LOGO

전주음식 명인·명소·명가 추가 지정

명인 김정옥, 명소 성미당, 명가 양윤철씨 선정

기사 작성:  권동혁
- 2020년 12월 01일 15시07분
IMG
전주시가 1일 전주음식을 체계적으로 보존·계승하기 위해 명인 1명과 명소, 명가, 유네스코 음식창의업소 1곳씩을 추가 지정했다. 이번 지정으로 전주음식 명인은 7명으로 늘어났다. 또 명가는 5곳, 명소 2곳, 유네스코 음식창의업소는 12곳이 됐다. 추가 지정된 명인에는 30여 년 간 전주비빔밥을 만들어온 김정옥씨가, 명소에는 오랜 전통과 역사를 가진 전주비빔밥 업소 ‘성미당’이 지정됐다.

명가는 전주비빔밥에 빠져서는 안 되는 황포묵의 가문 내림음식 전수자인 양윤철 씨가, 유네스코 음식창의업소는 2대가 함께하는 ‘외할머니솜씨’(쌍화탕, 흑임자팥빙수)가 지정됐다.

시는 명인과 명소, 명가, 유네스코 음식창의업소에 각각 지정서와 현판을 교부하는 한편 △전주음식 후계자 교육 △국내·외 홍보 행사 참여 기회 제공 △ 쿠킹 콘서트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달 24일과 25일 시민단체 대표, 식품 전문가, 교수, 시의원 등으로 구성된 전주음식 명인·명소 등 심의위원회를 열어 조리경력, 전주음식의 우수성과 역사성, 전통성 등을 기준으로 서류심사와 조리심사, 현장심사를 바탕으로 전주음식 명인과 명소, 명가, 유네스코 음식창의업소를 선정했다.

전주음식 명인은 향토전통음식 분야의 해당음식을 20년 이상의 조리경력을 보유했거나 2대 이상에 걸쳐 비법이나 기능을 전수받은 조리경력이 10년 이상이어야 지정을 받을 수 있다. 명소는 향토전통음식 분야의 해당음식을 20년 이상 영업한 업소가, 명가는 조리비법이나 기능을 3대 이상 전수받아 조리하는 경력이 10년 이상인 자가, 유네스코 음식창의업소는 동일메뉴로 5년 이상 운영하는 업소가 지정받을 수 있다. /권동혁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권동혁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