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2월02일19시17분( Wedne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전주서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유해 등 추가 발굴


기사 작성:  권동혁
- 2020년 10월 28일 17시00분
IMG
한국전쟁 당시 희생된 전주지역 민간인 희생자들에 대한 유해가 황방산에서 추가로 발견됐다.

전주시는 28일 황방산 발굴조사 현장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김건우 전주대학교 박물관장, 자문위원, 유족회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유해발굴 조사결과 중간보고회'를 열었다.

참석자들은 유해발굴 조사를 맡은 박현수 전주대학교 박물관 학예연구실장으로부터 효자동의 황방산과 산정동의 소리개재 등 유해매장 추정지 약 400㎡에 대한 발굴조사 결과를 청취했다. 또 향후 처리방안 등도 논의했다.

조사결과, 황방산 매장 추정지 1~3열 중 3열에서 다리뼈와 팔뼈 등 잔존 상태가 좋은 희생자 유해가 확인됐다. 희생자 것으로 추정되는 허리벨트와 단추 등의 유품도 출토됐다.

허리벨트는 희생자가 형이 확정되지 않는 미결수이거나 보도연맹과 관련해 혐의자를 미리 잡아 가둬 놓을 때 착용한 예비검속으로 희생 당시 상황이 추정됐다.

1·2열에서는 계측이 불가능할 정도로 토양화가 진행된 두개골편과 치아, 일부 다리뼈와 팔뼈 등이 확인됐다. 희생자 주변에서는 M1 소총 탄피와 칼빈 소총 탄피 등 당시 군인 또는 경찰이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무기들이 발견됐다.

2차 유해발굴 조사결과는 지난해 추진된 1차 조사결과와 대비해 매납 형태에서 차이가 났다. 지난해 확인된 유해는 산사면에 민간인을 학살하고 그 위를 덮어 흔적을 지운 형태였지만, 이번 유해 매장지는 구덩이를 파고 매장된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내년 3월까지 유해를 수습하고 감식을 마친 뒤 조사결과에 대한 최종보고회를 열고 유해와 유품을 안치했다. 앞서 지난 7월 1차 유해발굴에서 나온 두개골과 치아, 다리뼈 일부 등 유해 237건과 M1 소총과 권총의 탄피, 벨트 등 유품 129건을 세종시 추모의 집에 안치했다.

시 관계자는 "민간인 희생자 진실규명에 다가설 수 있도록 발굴조사단과 함께 노력하고 있다"면서 "역사의 진실을 밝히고 민간인 희생자들의 명예회복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동혁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권동혁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