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2월04일17시20분( Friday ) Sing up Log in
IMG-LOGO

코바코 중소기업 방송광고 지원사업 수도권 편중

최초 사업 시작부터 6년간 수도권 66% 편중
전북 15개사 지원 그쳐 서울 194개사, 경기 141개사 지원

기사 작성:  강영희
- 2020년 10월 22일 17시24분
헌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의 중소기업 방송광고 지원사업이 수도권에만 지나치게 편중돼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국회 양정숙 비례대표 의원이 22일 공개한 분석 자료에 따르면 방송광고 사업을 처음 시작한 2015년부터 현재까지 총 535개 중소기업을 지원하면서 수도권 지역인 서울과 경기, 인천이 66%에 해당하는 354개사를 지원한 반면 전북 15개사 등 비수도권은 181개사 지원에 그친 것으로 분석됐다.

제작비 지원 예산면에서도 서울지역이 45억 488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28억 808만원 순이었고 전북은 3억3409만원 지원에 그쳤다.

양 의원은 “코로나 19 사태로 인해 많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자금난으로 힘들어하고 있다다. 비수도권의 중소기업 지원을 강화하고 지원협의회 운영을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 감독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서울 = 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강영희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