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0월27일18시34분( Tue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지역화제] 대한민국 멜론 경매 최상품 고창멜론 2년 연속 210만원 낙찰 ‘신기록


기사 작성:  안병철
- 2020년 09월 20일 11시19분
IMG
고창군의 ‘멜론 온라인 경매’가 2년 연속 210만원의 낙찰 신기록을 기록하며 새역사를 썼다.

이는 올해 ‘드라이브스루 농산물 판매’방식에 따라‘멜론 온라인 경매’를 추진해 코로나19시대 신개념 농산물 마케팅과 유통의 장을 열었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이들은 지난 19일 오후 2시 고창농산물유통종합센터에서 고창멜론생산자연합회 주관으로 ‘고창멜론 온라인 경매’를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시작해 고창군 공식 페이스북 라이브방송을 통해 전국민 누구나 쉽게 댓글로 참여 시청할 수 있도록 했다.

그 결과 순간 접속자가 90여명을 넘기며 5만원부터 시작한 경매가는 단숨에 호가 100만원을 돌파하면서 모두의 관심을 집중 시켰으며 150만원대에 진입하면선 현장의 관계자들도 숨죽이고 방송 모니터의 댓글 상황을 지켜본 것.

종료 3분여를 남기고 210만원의 댓글이 뜨자 장내가 술렁였다.

마침내 사회자가 “210만원! 210만원! 더 없습니까”하고 외쳤고, 더 이상의 입찰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낙찰”이 선언되자 현장에선 환호성과 함께 지난해에 이은 210만원 낙찰로 이제 고창멜론은 하나의 문화가 된 셈이다.

실제 시중에서 멜론 2개가 들어있는 박스의 가격은 3만원 안팎.

전 국민이 참여한 온라인 경매에서 1박스에 210만원의 낙찰가로 최상품의 고창멜론을 얻게 된 서울에 사는 40대 디자이너는 “정말 감사합니다. 가족 모두에게 잊지 못할 추억이 된 것 같아요”라고 감격했다.

낙찰자는 “선운산, 고인돌 등 둘러볼 곳이 많고, 수박과 멜론 등 맛있는 농산물이 많이 나는 고창에 항상 관심이 컸다”며 “올해 코로나19에 유난히 긴 장마까지 어려운 일이 많았는데, 농가분들께 힘이 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이날 경매 낙찰가 210만원은 낙찰자와 농가이름으로 전액 불우이웃돕기에 기부될 예정인 가운데 경매에 오른 멜론의 재배 농가 서성금씨도 방송에서 눈을 떼지 못한 채 관내 120여 멜론 농가를 제치고 대상으로 선정된 것이다.

최종 낙찰가격이 결정되자 서씨는 “정말 감사하다. 그만큼 고창멜론의 가치를 높게 쳐준 것이라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전국을 넘어 전세계를 대표하는 명품 고창멜론을 키워 낼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고창멜론은 미네랄과 원적외선이 풍부한 황토에서 재배되며 안정된 재배기술과 많은 일조량으로 당도가 높으며 과즙이 풍부하고 향이 좋아 직거래 재구매율이 80%가 넘는 농가도 있을 정도로 고창 멜론을 먹어본 사람은 계속 찾는다.

유기상 군수는 “2년 연속 210만원이라는 멜론의 새로운 역사가 쓰여졌으며 해를 이어 고창멜론의 우수성을 알리고, 고창군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며 "지속적인 품질관리와 마케팅을 통해 고창 명품멜론의 명성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고창=안병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안병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