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0월25일16시20분( Sun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전주시 전통한지 세계문화유산화 자문단 구성


기사 작성:  권동혁
- 2020년 09월 14일 16시45분
전주시가 전통한지 세계문화유산화 자문단을 구성하는 등 전통한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14일 시는 전통한지 세계화와 원형 보존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전통한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해 ‘(가칭)전통한지 세계문화유산화 자문단’을 구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지장과 한지 전문가, 학계 전문가들로 꾸려지는 ‘전통한지 세계문화유산화 자문단’은 한지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시는 한지 생산 지자체들과의 네트워크를 통해 한지 원형 연구, 국내외 세미나 개최, 한지 데이터베이스(DB) 구축, 대국민 서명운동 등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해 공동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앞서 시는 한지의 원형을 보존하고 한지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해 △한지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 제정 △전주 한지장 지정 △농가와 닥나무 계약재배를 통해 우수한 닥 원료 생산 △전주한지 아카이브 구축 △전통한지 생산시설을 구축사업 △전주국립박물관 등과 전주한지 활성화 협약 체결 △신협중앙회와 한지 후계자 양성 등 다양한 사업을 펼쳐왔다.

특히 루브르박물관에 소장된 막시밀리앙 2세 책상을 복원하고 로마 교황청 기록물을 한지로 복본하고 교황에게 전달한 데 이어 최근에는 이탈리아 지류복원 전문기관으로부터 전주한지가 문화재 복원용지로 적합하다는 인증을 획득하는 등 한지 세계화를 위해 공을 들이고 있다.

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한지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는 길에는 넘어야 할 고비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전통문화도시 천년전주을 자부심을 바탕으로 전통한지를 자랑스러운 한국의 문화유산으로 길이 남기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동혁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권동혁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