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9월21일21시39분( Monday ) Sing up Log in
IMG-LOGO

화재안전불감증 '여전'


기사 작성:  양정선
- 2020년 08월 09일 15시19분
IMG
전북지역 다중이용업소 운영자의 안전 불감증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전북지역 근린생활시설 등 1만8,000곳을 대상으로 이뤄진 화재안전정보조사에서 35%에 해당하는 시설이 안전위반으로 적발됐다.

이 중 안전 관리자 미선임 등 4건의 중대위반사항은 위험물 안전관리법 위반 등으로 입건하고, 옥내소화전 고장 방치 등 위반사항 4건에 대해서는 과태료 처분했다.

또 소화기 미비치, 유도등 불량 등 경미사항이 적발된 6,293곳은 30일 이내 자진개선 할 수 있도록 했다. 개선 기간 동안 시설 정비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과태료가 부과된다.

김장수 방호예방과장은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진행하는 조사인 만큼 적극적인 협조 부탁한다”고 말했다. /양정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양정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