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6월04일19시15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전북을 '은퇴 도시'로 만들자"

가파른 고령화에 초고령사회 진입, 부양비도 폭증세
전북연구원, "고령 친화도시 정책은 선택 아닌 필수"
"정착 지원과 노후설계 등 은퇴자 맞춤형 정책 시급"

기사 작성:  정성학
- 2020년 05월 21일 19시03분
고령자 친화도시 조성사업은 선택이 아닌 필수란 주장이 제기됐다.

전북연구원은 21일 발간한 이슈브리핑 ‘고령친화도시 조성 필요성과 과제(통권 222호)’를 통해 전북을 고령 친화도시로 만들자고 전북도에 공개 제안했다.

가파른 고령화는 막을 수 없는 대세란 진단이다. 자연스레 고령층 부양비가 급증하고 있다는 점도 마찬가지다.

실제로 도내의 경우 지난해 65세 이상 고령층 비율이 전체 인구대비 20.4%를 기록해 초고령사회(20% 이상)에 진입했다.

돌봄이 필요한 노년 부양비 또한 55.3%를 기록했다. 2035년에는 그 2배 가까운 101.1%까지 뛸 것으로 전망됐다.

부양 연령층, 즉 생산가능인구(15~64세) 대비 고령층 비율이 그만큼 높다는 의미다. 노년 부양비가 높아진다는 것은 부양 연령층의 조세부담도 커질 수밖에 없는 구조다.

이런 점 등을 고려한다면 고령 친화정책은 불가피한 것이라고 연구진은 진단했다. 이는 새로운 성장모델이 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연구원은 이와관련 타 지방 은퇴자들의 낙향을 유도할 은퇴자 체류도시 모델을 구축하자고 제안했다. 도내 은퇴자들을 위해선 지역별로 특화된 고령 친화마을을 조성하자고 제안했다.

전북혁신도시에 있는 국민연금공단, 또는 순창 장수연구소와 연계해 노후 설계나 재취업과 재창업을 지원할 가칭 ‘은퇴자 교육연수원’을 설립하자고도 제안했다.

또한 세계보건기구(WHO)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에 가입해 국제적인 협력관계도 넓혀가자고 제안했다. 아울러 이를 뒷받침할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자고 제안했다.

연구 책임자인 이동기 사회문화연구부 선임연구위원은 “고령 친화도시 조성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적인 정책과제로 등장하고 있다”며 “고령자들이 전북에서 활기차고 편안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지역 특성에 맞는 고령 친화도시 조성을 추진해야만 한다”고 조언했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성학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