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6월04일19시15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서울시, 전북이 실패한 '공공의대' 설립

20일 남원 설립법 국회처리 무산되자마자 전격 발표
"코로나19 사태에 공공 의료인력 확충 필요성 절감"
"전북도 등과 공동 설립하는 방안도 협의할수 있어"

기사 작성:  정성학
- 2020년 05월 20일 16시42분
IMG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시 제공





전북도가 실패한 공공의대를 서울시가 직접 설립하겠다고 나서 주목된다.

특히, 전북도를 비롯해 다른 지자체와 공동 설립하는 방안도 협의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공교롭게(?)’ 20일 국회서 공공의대 남원 설립법안이 최종 무산되자마자 나온 대책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을 통해 “앞으로 감염병 대응체계를 보다 촘촘하게 만들고 세계적인 표준이 될 방역모델도 구축할 것”이라며 “그 일환으로 지방정부 차원에서 공공의대를 설립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공의대가 설립되면 공공의료 시스템의 역량을 대폭 강화하는 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메르스와 코로나19 등 잇단 감염병 파동을 겪으면서 공공 의료인력 확충 필요성을 절감했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공공의대 설립용) 남원 서남대 의과대학 인수작업이 무산된 것도 공공의대를 직접 설립하기로 결심한 배경이 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시는 서울시립대를 내세워 서남대 의대 인수전에 뛰어들었지만 2018년 폐교 처리되면서 뜻을 이루지 못했었다.

공공의대 신설 유형에 대해선 “직접 설립해 운영하는 시립, 또는 다른 지자체들과 공동 설립하는 공립 형태 등 현재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북도와 공동 설립할 용의가 있는지에 대해선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은 상태”라며 “대학 신설은 정부부처와 국회 등 여러 기관과 협의가 필요한만큼 다음달 제21대 국회가 출범하면 본격적으로 공론화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남원 공공의대 설립법안은 여야간 찬반논쟁 끝에 이날 열린 제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도 상정되지 못했다. 따라서 법안 발의 약 3년 만인 이달 말 20대 국회 임기종료와 함께 자동 폐기된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성학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