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6월04일19시15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전주동물원의 재간둥이 원숭이, 더 높이 더 멀리 뛰 논다

전주동물원, 4종의 원숭이 위한 ‘잔나비의 숲’ 조성 완료

기사 작성:  공현철
- 2020년 03월 29일 15시35분
IMG
비좁은 공간에서 생활하던 전주동물원 원숭이들이 넓고 자연환경에 가까운 보금자리에서 생활하게 됐다.

29일 전주동물원에 따르면 원숭이들에게 자연환경에 가까운 야외 방사장을 제공하기 위한 ‘잔나비의 숲’ 조성을 완료했다.

‘잔나비의 숲’은 아누비스개코원숭이 1마리와 흰손긴팔원숭이 2마리, 다람쥐원숭이 22마리, 망토개코원숭이 2마리 등 4종의 원숭이를 위한 보금자리다. 이 공간은 건축물 3개동과 내실 7개, 방사장 8개, 다람쥐원숭이 전용 야외 방사장 등 더 많은 동물을 관리할 수 있도록 조성됐다. 특히 다람쥐원숭이 전용 야외방사장의 경우 최대높이 9.5m, 면적 139.3㎡(42평)의 원형 방사장으로 지어졌다.

동물원은 ‘잔나비의 숲’에 걸맞게 국제적 멸종 위기종에 해당되는 토쿠원숭이와 알락꼬리여우원숭이 등 새로운 원숭이 2종을 새 식구로 맞이하기로 했다. 현재 이들 원숭이에 대한 인계를 위해 관련 절차를 진행 중이다.

이밖에도 스라소니사인 ‘맹수의 숲’도 기존 실내방사장을 허물고 7배 확장해 오는 6월까지 조성할 계획이다.

서세현 전주동물원장은 “코로나19 사태가 빠른 시일 내 종식돼 전주동물원이 재개장함으로써 전주시민들의 발걸음을 동물원으로 이끌었으면 한다”며 “생태동물원 조성과 동물복지 향상을 위해 사육사를 비롯한 동물원 직원 모두가 한마음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