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6월02일19시58분( Tue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정 총리, "영농철 고용난 타개책 세워라"

전북도 제안 농촌분야 코로나 극복책 정부부처 검토 지시
자진휴업 종교-상업시설 재난안전기금 지원 대책도 호평

기사 작성:  정성학
- 2020년 03월 25일 16시44분
IMG
정세균 국무총리와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25일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서 코로나19 극복책을 숙의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파동과 관련해 전북발 농촌 영농인력 고용난 타개책을 마련토록 정부부처에 지시했다.

전국 최초로 전북도가 자진 휴업한 종교시설과 상업시설에 재난안전관리기금을 긴급 지원키로 한 것도 큰 관심을 표명했다.

전북도에 따르면 정 총리는 25일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서 “외국인 계절 근로자까지 입국제한 조치에 묶여 영농철을 맞은 농가마다 일손 부족에 비상이 걸려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송하진 전북도지사의 건의에 즉각 관계부처가 지원책을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송 지사는 그 대안으로 “현재 방문비자(F-1)로 입국해 있는 외국인과 고용허가제 비전문취업비자(E-9)를 가진 외국인들에게 일시적으로 농촌 취업활동을 허가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앞서 도내 농가들은 올 봄 영농철만도 모두 255명의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고용하기로 했다 무산되자 발만 동동 구르는 실정이다.

아울러 정 총리는 전북도가 사회적 거리두기(자진 휴업) 행정명령 대상시설에 약 100억 원대에 달하는 자체 재난안전관리기금을 긴급 지원하기로 한 것도 호평했다.

송 지사는 이와관련 “방역 효과를 극대화해 주민 안전을 지키고 소상공인 피해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결단한 것”이라며 소개했고, 정 총리는 “여러 면에서 좋은 결정을 내려 코로나19 극복에 기여하고 있는 점에 수고 많다는 말씀을 드린다”는 말로 고마움을 표했다.

한편, 전북도는 이 같은 행정명령 대상시설에 대한 긴급 지원금 신청일을 당초 25일에서 26일 오후 6시까지 하루 더 연장했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성학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