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12월08일 19:49 Sing up Log in
IMG-LOGO

전북의 주요 명소를 인문학적 시각으로 해석하다


기사 작성:  이종근
- 2021년 10월 27일 17시11분
IMG
'풍경 밖을 서성이다(지은이 김병용, 출판 모악)'는 전북의 주요 명소들을 인문학적 시각으로 해석해낸 기행산문집이다. 오랫동안 소설가이자 국문학 연구자로 활동해온 김병용은 자신이 태어나서 자란 지역에 대해 깊은 애정과 관심을 지녀왔다. 기회가 있을 때마다 전라북도 구석구석을 직접 찾아다니면서 그 속에 스며있는 역사와 선인들의 흔적을 글로 남겨왔다. 그렇게 전북의 명소들을 취재하면서 역사적 사건이나 인물, 설화 등이 그 지역에 오래 살아온 주민들에 의해 채색되고 윤색되어 왔다는 걸 발견했다. 이에 서사적 문장과 상상력을 발휘하여 눈에 보이는 것은 물론이고 눈에 보이지 않는 것까지 담아내려고 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이 땅의 다양한 모습을 충실하게 기록해낸 이 책은 ‘풍경의 발견-풍경 내면의 발견-그걸 바라보는 이의 내면 풍경의 발견’으로 이어지는 인문학 보고서라고 할 수 있다.

3부로 이루어져 있다. 1부 「풍경의 발견, 길의 시작」에는 세상의 풍경과 함께 변모해가는 개인의 모습을 담은 다섯 편의 글이 자리한다. 「심장의 왼쪽에서 출렁이는 물결」은 전라북도 14개 시군을 잇는 ‘천리길’과 함께 하면서 속진을 피해 숨어든 은자들의 사연을 들려준다. 「그곳은 내게 인생학교였다」는 고등학생 때부터 지금까지 40년 동안 살아온 전주를 회고하면서 한 지방도시의 변화 과정과 한 인간의 성장 과정을 비교한다. 「녹스는 것이 철길뿐이랴」는 군산 경암동 철길골목이 시대의 변화에 따라 번성했다 쇠락하는 모습을 통해 우리의 삶을 돌아본다. 「길 위의 시간, 길 위의 사람」은 진안의 곰티재, 장수의 무룡고개, 무주의 적상산 등 전라북도의 주요 고갯길에 얽혀 있는 역사적 사건과 그 의미를 짚어본다. 「내 마음속에서 뻗어나간 길」은 물길과 땅길에 대한 연원을 살펴보면서 자연이 인간에게 허락한 길에 대한 생각들을 모아놓았다. 2부 「순례, 길 위의 열망」에 실린 글들은 불교, 원불교, 천주교, 개신교 4대 종단이 함께 설계한 ‘아름다운 순례길’을 답사한 기록이다. ‘아름다운 순례길’은 2009년에 4대 종단 지도자와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이 함께 만든 길이다. 각 종단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영혼의 지점’을 모으고 그 지점과 지점을 연결했다. 종교와 직접 연관은 없지만 역사와 문화가 깃든 절경도 포함시켰다. 때문에 ‘아름다운 순례길’은 종교적 의미만을 지닌 길이 아니라, 전라북도가 보유한 빛나는 유적을 답사하는 길이다. 풍남문을 출발하여 경기전, 전동성당, 한옥마을, 한벽루, 전주천을 거쳐 종남산 송광사, 오도재, 독촉골저수지, 고산천, 천호성지, 여산, 나바위, 웅포면 숭림사, 함열, 미륵사에 이르기까지 전주와 그 주변 지역의 명소에 대한 충실한 답사기와 함께 순례길에 깃들어 있는 당대의 가치와 윤리에 대한 성찰을 담았다.

3부 「마음이 머무는 그곳」에는 저자의 경험을 중심으로 공간의 장소성에 관한 글들을 수록했다. 「범모텡이와 배때기산」은 어린 시절에 느꼈던 공간의 한계와 그 너머에 대한 상상과 체험을 담았다. 「아름다운 터, 무성서원」은 유네스코 세계문화 유산으로 지정된 태인 무성서원의 시대적 가치를 살펴본다. 「선운사의 가을은 찬연하였다」는 고창 선운사 템플스테이 체험기이며, 「절집으로 향하는 마음」은 해인사를 배경으로 절집이 갖는 현대적 의의를 짚어본다. 「주곡리의 첫눈」에서는 고창 주곡리에서 한철을 지내면서 요즘 유행하는 ‘시골 한 달 살기’의 의미를 생각해본다. 이 책은 소설가 김병용이 자신의 정신과 육체의 자양분이 되어준 전라북도의 땅과 길을 탐방하면서 스스로의 내면세계까지 탐구해낸 인문학 에세이이다. 이를 통해 우리는 우리 주변의 자연에 깃든 의미를 새롭게 발견하고, 그 풍경 너머를 바라보는 우리의 마음까지 돌아보게 될 터이다./이종근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종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