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5월27일 14:13 Sing up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임실군, 불법 선거 현수막 바로 뗀다… 군민 보호 최우선

지방선거 출마예정자, JTV-자원순환사회연대-전북환경운동연합과 협약

기사 작성:  박길수 - 2021년 10월 27일 12시58분

IMG
임실군이 쾌적한 환경 조성을 위해 정치인 불법 선거 현수막을 발견 즉시 철거키로 했다.

군 관계자는 “명절과 선거철만 되면 난무하는 정치인 불법 현수막으로 인해 도시미관이 훼손되고, 주민들의 안전사고가 크게 우려되고 있다”며 “정치인 불법 현수막을 예외 없이 철거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행정조치는 내년 지방선거 임실군수 출마예정자들이 적극 동참하면서 더욱 강력하게 추진될 전망이다.

내년도 임실군수 출마예정자 7명은 최근 JTV 전주방송과 자원순환사회연대 및 전북환경운동연합이 주관한‘불법 선거 현수막 안 걸기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심 민 군수를 비롯해 김진명씨, 박기봉씨, 정인준씨, 한병락씨, 한완수씨 등 임실군수 출마예상자로 거론되는 6명이 자리를 함께했다.

개인 일정으로 협약식에 참석하지 못하는 전상두 전 임실축협조합장도 동참 의사를 밝혔다.

이들은 군이 불법 현수막 게첩 주체와 내용을 불문하고 발견 시 즉시 철거하고 철거 시에도 항의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출마예정자가 협약 해지의사를 밝힌 뒤 선거 현수막을 게시하더라도 자치단체의 즉각적인 현수막 철거에 항의하지 않기로 했다.

환경보호를 위해 선거관리위원회가 인정하는 공식 현수막 외에 선거 현수막을 걸지 않기로 약속했다.

그 동안 정치 관련 현수막은 옥외광고물법에 의거‘적법한 정치 활동을 위해 행사 또는 집회 등에 사용할수 있는 현수막 게시를 허용한다’는 예외 조항에 대한 해석상 문제로 철거에 어려움이 있었다.

군은 이번 협약을 통해 출마예정자들이 현수막 철거에 항의를 하지 않겠다고 약속을 한 만큼 게시 주체와 내용에 상관없이 발견 즉시 철거한다는 방침이다.

이대영 산업건설국장은 “선거철이 되면 불법 현수막 게시 문제로 행정상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며 “이번 협약체결로 철거에 대한 부담감이 크게 해소된 만큼, 불법 현수막으로 환경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임실=박길수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박길수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