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9월24일 16:58 Sing up Log in
IMG-LOGO

민주당 대선 본선 정책 검증의 장… 반등 기회 잡자

정세균 전 총리측 정책 노선 검증 속 주목 기대감 높아
그동안 개혁 노선에서 총력 타후보 대비 강점 기대
민주당 오늘 첫번째 본선 주자 TV 토론 열려

기사 작성:  강영희
- 2021년 07월 28일 19시15분
IMG
본경선 후보자 TV 토론회가 연합뉴스 TV, MBN 주최로 28일 진행된 가운데 토론회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6명 후보들이 페어플레이를 다짐하고 있다. /이낙연 국회의원실 제공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정책 검증의 장이 열렸다.

본경선 후보자 TV 토론회가 첫번째로 28일 막을 올린 가운데 이재명, 김두관, 정세균,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기호순) 후보가 상호 견제에 나섰다.

이날 후보들은 토론회에서 앞서 원팀 문구가 새겨진 배지를 서로의 옷길에 달아주며 페어플레이를 다짐했다.

그럼에도 본경선 돌입 후 열리는 첫 TV토론에서 후보들은 상대방을 향해 송곳 질의에 나서는 등 시작부터 신경전을 펼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연기됐던 이날 토론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는 정책 주도권 토론에서부터 상대방을 집중 공략했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를 향해 “재난지원금, 서민에 대한 지원 등 국회를 거쳐야 하는 게 많은데, 이 후보의 국회에 대한 태도가 조금 오락가락한다”고 지적했고 이 지사는 “일부 타당한 지적이지만 제 입장이 바뀐 것은 아니다. 외려 묻고 싶다. 상황에 따라 태도 바꾸는 게 진짜 문제”라고 맞받아치면서 “참여정부 때는 대통령 사면권을 제한하자고 했다가 그 이후엔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자고 했다”고 이 전 대표를 비판했다.

이와 함께 이날 관심을 모은 공통질문에서 예비후보들은 대체적으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6명의 예비후보 중 4명은 반대를, 2명은 유보 입장이었다. 두 전직 대통령 사면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이재명·추미애·김두관·박용진 예비후보는 X를 이낙연·정세균 예비후보는 절반(O도 X도 아닌)을 들었다.

또한 ‘나의 야권 상대후보는 누구냐?’는 이색 질문에서 정책통임을 강조하고 있는 정 전 총리는 박용진 의원과 함께 유승민 전 의원을 지목했다. 정 전 총리는 정책대결에 있어서 최적의 파트너라고 밝혔다.

정세균 전 총리를 지원하는 폭이 넓은 전북 정치권은 이번 토론회를 계기로 반등의 기회가 마련되는 등 판세 변화 가능성에 주목했다.

그동안 개혁 노선에서 본인의 정체성을 지키며 도덕성 면에서도 우위에 있다는 판단에서다.

실제 정 전 총리는 노무현 대통령 탄핵안 처리 당시 야당 의원들이 들이닥쳐 의장석을 차지하려 할 때 추리닝 바람으로 의장석을 붙잡고 완강히 버텨 눈길을 끌었고 17대 국회에선 열린우리당 원내대표를 맡아 4대 개혁 입법 중에서 과거사법, 사립학교법, 국가보안법을 처리하는 뚝심을 발휘했다. 2004년 총선 이후 전국적으로 19개 지역에서 실시된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열린우리당은 한석도 당선되지 못했지만 2008년 7월 당 대표로 취임해 2010년 6월 전국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의 승리를 이끈 바 있다./서울=강영희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강영희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