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21일 20:30 Sing up Log in
IMG-LOGO

전주 헬스장발 코로나 환자 속출

자가격리자 3명 추가 확진돼 모두 58명
백신 접종률 58%, 진안-장수-고창은 95%

기사 작성:  정성학
- 2021년 03월 04일 18시30분
전주 헬스장발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의 여진이 이어지고 있다.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6시부터 4일 오후 6시 사이 전주시민 4명과 완주군민 1명이 각각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따라서 전체 누적 확진자는 총 1,223명으로 늘었다.

신규 확진자 중 전주시민 3명은 지난달 25일 발생한 전주 효자동 한 휘트니스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된 자가 격리자로 파악됐다.

이중 2명은 휘트니스 이용자, 또다른 1명은 그 이용자 가족이다. 이에따라 전체 휘트니스 확진자는 종사자 2명, 이용자 33명, 그 가족이나 지인 등 접촉자 23명을 포함해 모두 58명으로 늘었다.

이와 무관한 전주시민 1명과 완주군민 1명은 발열과 근육통 등 이상증세가 나타나자 스스로 선별 진료소를 찾았다 확진됐다.

방역당국은 현재 이들의 이동경로를 따라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한편, 도내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은 4일 오후 5시 기준 60%에 가까워졌다.

이날 하루 1,942명이 추가로 백신을 맞아 누적 접종자는 총 1만1,660명, 즉 전체 접종 대상자(2만111명) 대비 58%를 기록했다.

백신 종류별론 아스트라제네카 61%,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종사자로 제한된 화이자는 4%가량을 보였다.

지역별론 진안군(95.4%), 장수군(95.2%), 고창군(95.0%), 완주군(94.6%)은 90%를 넘겨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민간 의료기관에 접종을 맡겼다 제속도를 못내는 부안군(40.7%), 특정 질환자가 많아 접종 속도를 조절해온 남원시(46.3%)는 유일하게 50%를 밑돌았다.

나머지 지역 접종률은 70~80% 안팎을 보였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성학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