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2월26일 11:51 Sing up Log in
IMG-LOGO

인삼 해가림 차광망 설치로 저온피해 예방해야


기사 작성:  고운영
- 2021년 02월 22일 13시42분
IMG
전북농업기술원은 최근 기온이 상승하고 있어 이른 봄 인삼의 새싹이 평년보다 빨라질 것으로 예측돼 저온 피해 발생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인삼을 재배하고 있는 농가에서는 걷어놓았던 해가림 차광망을 평야부는 2월 하순, 중·산간부는 3월 상순경에 내려 저온 피해를 미리 예방해야 한다.

이른 봄 인삼 두둑 표면에 햇빛이 비춰지면 토양 온도가 올라가 인삼 잔뿌리가 내리기도 전에 지면 위로 싹이 올라와 자라다가 갑작스럽게 온도가 영하로 떨어지거나 서리가 내리면 피해를 입게 된다.

이러한 저온 피해로 인한 증상은 잎 전개 불량, 줄기 부러짐, 잎 또는 줄기시들음 등으로 수량 감소와 품질이 떨어지게 된다.

올 겨울 기온 상승(평년 대비 1.0℃ 높음)에 따른 조기 출아 억제를 위한 인삼밭 관리는 해가림 차광망을 내리면 토양온도 상승 억제 효과가 있어 인삼 새싹의 봄철 저온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한편 폭설이 내릴 것으로 예상되면 해가림 차광망을 다시 걷어주고 울타리나 방풍망을 설치해 찬 바람을 막아 저온 피해를 미연에 예방해야 한다.

전북농기원 약용자원연구소는 "기온이 평년보다 높게 경과되더라도 일시적으로 기온이 떨어질 수 있고 또한 4월까지 갑작스럽게 서리가 내릴 수 있어 농가에서 저온 피해 예방에 적극 대비해야 한다" 고 강조했다./익산=고운영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고운영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