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9월17일19시13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전북에 또 '물폭탄'…익산천 범람

진안, 무주, 익산 호우피해 속출
8일까지 최대 300㎜ 쏟아부을 듯

기사 작성:  정성학
- 2020년 08월 07일 17시41분
IMG
익산시 춘포면 익산천이 범람하면서 트럭 안에 고립된 중년 부부를 구조하는 119구조대. /사진제공= 전북도



도내에 또다시 ‘물폭탄’이 떨어져 익산천이 범람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전북도에 따르면 7일 오전 11시께 익산천이 범람해 익산시 춘포면 천서리 일원 농경지가 물에 잠겼다.

당시 소형 트럭을 타고 인근 농로를 달리던 중년 부부가 고립되는 사고를 당했다 긴급 출동한 119구조대에 가까스로 목숨을 구했다.

아울러 해안가 저지대인 군산 도심 곳곳이 물에 잠겼고, 산간부인 진안과 무주에선 도로변 절개지가 무너지는 등 곳곳에서 크고작은 비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전북지역 강수량은 평균 105.3㎜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진안은 215.0㎜가 쏟아졌고 무주 153.0㎜, 익산 144.4㎜를 보였다.

기상청은 “오는 8일까지 전북 전역에 100~200㎜, 많은 곳은 300㎜까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무너져 내린 진안군 마령면 강정교 교량./사진제공= 전북도



군산시 나운동 은파호수공원 앞 도로 침수현장./사진제공= 전북도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성학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